구글 클라우드, 르노그룹과 자동차 산업 인더스트리 4.0 혁신 가속화
구글 클라우드, 르노그룹과 자동차 산업 인더스트리 4.0 혁신 가속화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08.0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 공장과 공급망 디지털 전환 가속화 및 차세대 자동차 산업 위한 솔루션 개발
구글 클라우드 로고
구글 클라우드 로고

[아이티비즈 김아라 기자] 구글 클라우드가 르노그룹과 르노그룹의 산업 시스템 디지털 전환과 인더스트리 4.0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한 새로운 산업 및 기술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인더스트리 4.0을 선도하는 르노그룹은 2016년부터 자체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해 전체 차량의 76%를 생산하는 전 세계 22개 생산 시설과 2,500개 이상의 생산 장비에서 발생하는 산업 데이터를 연결 및 통합했다. 르노그룹은 구글 클라우드와의 파트너십으로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고유의 산업용 데이터 관리 시스템을 최적화할 계획이다. 

구글 클라우드의 스마트 분석ㆍ인공지능(AI)ㆍ머신러닝 솔루션은 르노그룹의 공급망과 제조 효율, 생산 품질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에너지를 절감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예정이다. 궁극적으로는 이러한 개선을 바탕으로 차세대 자동차 산업을 위한 새로운 업계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양사의 파트너십에는 르노그룹 임직원의 디지털 역량 강화 프로그램도 포함된다. 양사는 구글 전문가와 함께하는 협업, 교육 및 지원 세션을 통해 공정 엔지니어링, 제조, IT 부서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는 차별화된 대규모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의사 결정 과정뿐만 아니라 업무 운영 면에서도 르노 그룹 임직원의 일상 업무의 핵심이 되는 데이터 기반 문화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호세 빈센트 드 로스 모조스 르노그룹 제조총괄 부회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르노그룹의 디지털 전략을 생산 현장에 직접 적용한 완벽한 청사진”이라며 “르노그룹은 구글 클라우드와의 파트너십과 IT 혁신을 위한 르노그룹 임직원의 노력으로 전세계의 생산 현장과 물류 공정을 연결하고 혁신하는 인더스트리 4.0을 가속화해 제품의 우수성 및 품질 기준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번 파트너십은 높은 수준의 디지털 데이터 관리 교육을 받게 될 르노그룹 임직원에게도 자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토마스 쿠리안 구글 클라우드 최고경영책임자(CEO)는 “혁신의 DNA를 내재한 자동차 산업에서 디지털 기술은 자동차 산업의 생산 공정을 변화시킬 수 있는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보여준다. 르노그룹과의 파트너십으로 자동차 제조 분야의 미래를 혁신하고 차세대 공급망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