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협 "구글은 인터넷 생태계에서 구글만의 세계 구축하려는 시도 중단하라"
인기협 "구글은 인터넷 생태계에서 구글만의 세계 구축하려는 시도 중단하라"
  • 김건우 기자
  • 승인 2020.09.2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인앱결제 강제정책, 구글에게만 좋을 뿐 나머지 생태계 전체에 부정적”
"앱마켓 독점이 콘텐츠 서비스 독점으로 이어질 것…반드시 철회돼야"
한국인터넷기업협회 로고
한국인터넷기업협회 로고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한국인터넷기업협회(인기협)는 29일 구글이 구글플레이의 모든 앱들에게 인(in)앱결제를 강제하고 수수료 30%를 부과하기로 한 데 대해 “구글은 인터넷 생태계에서 구글만의 세계를 구축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인기협은 인터넷 생태계의 구성원 모두가 반대하며 우려를 표했던 구글의 인앱결제 강제정책의 확대가 현실화된 구글의 정책은 절대 공정하지 않고 동반성장도 불가능함을 명확히 밝힌다고 말했다.

인기협은 또한 “구글의 인앱결제 강제정책은 구글에게만 좋을 뿐, 나머지 인터넷 생태계 전체에 부정적”이라면서, "앱마켓의 독점이 콘텐츠 서비스의 독점으로 이어질 것 예상돼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인앱결제 강제정책은 공정하지 않다


구글 플레이스토어가 현재의 시장점유율을 확보할 수 있게 된 것은 구글의 개방적 정책을 신뢰한 앱 사업자들이 창의적이고 다양한 앱들을 개발하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제공하고 이용자들이 경험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구글은 개방적 정책을 통해 확보한 시장지배적 지위를 악용하여 앱 사업자와 이용자 모두를 자신에게 종속시키려 인앱결제 강제정책을 확대하고자 한다.

인앱결제 강제정책은 구글에게만 좋을 뿐, 나머지 인터넷 생태계 전체에 부정적이고, 사업자와 이용자 모두의 선택권을 박탈하는 불공정한 것이므로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 


◇ 인앱결제 강제정책으로 동반성장은 불가능하다


구글이 인앱결제 강제정책의 확대를 목표로 한 게임 외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는 제3자의 저작물 등의 유통을 통한 수익을 주요 수입원으로 하는 음악, 도서, 웹툰 등 만화, 동영상 콘텐츠 서비스이고, 이들 사업자들은 30% 수수료가 강제될 경우 자신의 수익을 모두 결제수수료로 지급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할 것이다.

이에 사업자들은 구글의 인앱결제 강제정책 때문에 사업자체의 운영을 포기하거나, 수수료에 상응하는 금액을 이용자의 서비스 이용요금에 전가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더욱이 구글이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유튜브 프리미엄 등 경쟁서비스들은 수수료에서 자유로운바, 경쟁사업자와의 가격 경쟁력 우위를 점해 이용자확보에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

결국 앱마켓의 독점이 콘텐츠 서비스의 독점으로 이어질 것이다.

인기협은 인터넷 생태계에서 구글만의 세계를 구축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