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쇼핑라이브 누적 방송뷰 3천만 돌파…SME 마케팅 툴로 자리매김
네이버 쇼핑라이브 누적 방송뷰 3천만 돌파…SME 마케팅 툴로 자리매김
  • 김건우 기자
  • 승인 2020.11.1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자 수 2배, 콘텐츠수 3배↑
네이버 낚시용품 쇼핑라이브(왼쪽) 및 '모노타임' 패션 상품 쇼핑라이브 장면
네이버 낚시용품 쇼핑라이브(왼쪽) 및 '모노타임' 패션 상품 쇼핑라이브 장면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네이버 '쇼핑라이브'가 비대면 소비시대의 효과적인 마케팅 툴로 자리잡으며 정식 오픈한지 3개월만에 누적 방송뷰 수 3천만을 넘어섰다고 10일 밝혔다.

네이버는 언택트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SME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고객들과의 접점을 넓혀나갈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쇼핑라이브는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채널이 막힌 브랜드사부터 스마트스토어로 창업을 한 SME들에게 참신한 마케팅 툴로 각광을 받고 있다. 상품을 소개하는 기능뿐 아니라 신상품 론칭이나 각종 행사와의 콜라보, 한정상품 소개 창구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되며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기 때문이다. 이 결과 10월 판매자 수와 라이브 콘텐츠 수는 서비스 초창기인 8월 대비 각각 2배, 3배씩 증가해 우상향 곡선을 그리며 매월 성장 중이다. 

특히 SME들이 쇼핑라이브를 보다 더 적극적으로 활용하면서 SME 라이브는 가파른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쇼핑라이브를 켜는 SME의 10월 거래액은 8월 대비 약 3배 가량 성장했으며, 월 2회 이상 라이브를 켜는 사장님들도 라이브 활용 판매자의 절반에 이른다.

성장 배경에는 쇼핑라이브의 낮은 진입장벽과 편리함이 있다.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어디서나 라이브를 진행할 수 있을뿐 아니라, 판매자들은 별도의 스튜디오나 전문 장비가 없어도 쉽게 '1인 라방'에 도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판매자가 직접 상품을 소개하고 고객과 소통하기 때문에 진정성 있는 콘텐츠가 많아지고 있으며, 이는 단골 고객 확보 및 매출 향상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공간의 제약이 없는 덕에 해외부터 전국 방방곡곡에 있는 판매자를 연결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해외 판매자의 라이브 콘텐츠 수는 매월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실제로 런던 현지에서 패션잡화 등을 소개하는 '런던매니아'는 라이브 90분 동안 약 1500만원의 매출을 내기도 했다. 그 밖에도 포항 수산물 입찰 현장에서 오징어를 판매하거나, 낚시 용품 및 캠핑카 같은 취미용품 판매에 도전하는 등 SME들의 이색 라이브는 계속되고 있다.
 
네이버 쇼핑라이브는 모바일 라이브 커머스에 대한 수요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고, 관련 기술을 향상시키고 판매자 지원 프로그램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쇼핑라이브를 이끌고 있는 송재훈 리더는 "쇼핑라이브가 판매자들의 비즈니스를 지원하고 고객들에겐 편리하고 새로운 쇼핑 경험이 되도록 네이버가 가진 기술을 활용해 독보적인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SME들이 활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툴 제공은 물론, 라이브커머스 교육과 공간, 기기 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