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아이들생생도서관', 유치원 수업 부교재로 시범 운영
LG유플러스 'U+아이들생생도서관', 유치원 수업 부교재로 시범 운영
  • 박미숙 기자
  • 승인 2020.10.14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온라인 유아 교육 가능성 제시
서울 답십리에 위치한 그림유치원에서 유치원생들이 ‘U+아이들생생도서관’을 활용한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서울 답십리에 위치한 그림유치원에서 유치원생들이 ‘U+아이들생생도서관’을 활용한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박미숙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그림유치원과 함께 세계 유명 출판사 영어 동화책을 AR로 읽는 영유아 교육 콘텐츠 서비스 ‘U+아이들생생도서관’을 유치원 교과 과정 부교재로 시범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U+아이들생생도서관은 기본 교육 외 부교재로 이달부터 주 1회, 동대문 그림유치원생을 대상으로 교육이 진행 중이며 교육 효과와 적합성 등을 시험 중이다. LG유플러스와 그림유치원은 전문 학습공동체 운영을 활성화해 양사가 보유한 우수 키즈 콘텐츠를 활용, 교육 자료를 준비했다. 

김창숙 단국대학교 초빙교수 겸 그림유치원 원장은 “U+아이들생생도서관은 요즘 어학 교육 트렌드인 영어 ‘흘려듣기’ 교재로 활용될 수 있다”며 “흘려듣기는 향후 고등교육으로 갔을 때 영어 문장에 대한 이해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등 교육적 효과가 크다”라고 U+아이들생생도서관의 교육자료 활용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유치원 수업을 가정에서 원격으로 참여하는 가정이 늘었다. 동대문 그림유치원에서는 U+아이들생생도서관을 활용해 가정 내 원격수업을 진행 중인 유아들의 학습 공백기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3~5세 원아를 대상으로 시범교육을 실시한다. 

유아들이 각자 스마트패드를 사용해 교사와 함께 영어도서를 보고 단어게임, 컬러링 활동 등을 진행하며 영어에 대한 재미와 흥미, 실력을 동시에 잡을 수 있다. 가정 내 교육 연계로 반복 학습이 가능해 효과적 운영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박재규 AR서비스팀장은 “코로나19에서도 교육에 대한 유치원 교사들의 노력과 LG유플러스의 실험은 학부모의 불안을 신뢰로 전환시키는 등 모두가 만족하는 새로운 비대면 교육 방법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