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 데이터센터 운영체제∙툴 발표
노키아, 데이터센터 운영체제∙툴 발표
  • 김건우 기자
  • 승인 2020.07.10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클라우드 구축 사업자 데이터센터 네트워킹 개선 지원
노키아 데이터센터 패브릭
노키아 데이터센터 패브릭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노키아는 데이터센터 패브릭을 재정의할 새로운 최신 네트워크 운영체제(NOS)를 비롯해, 선언형 인텐트 기반 자동화 및 운영 툴킷을 새롭게 선보였다.

이를 통해 클라우드 및 데이터센터 구축 사업자들은 5G, 인더스트리 4.0과 같은 기술 전환으로 인하여 매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트래픽 증가와 지속적인 변화에 있어,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을 확장하고 조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새롭게 발표된 노키아의 SR 리눅스(Service Router Linux) NOS와 노키아 FSP(Fabric Service Platform)는 이미 자사의 데이터센터에 해당 기술을 구축 중인 애플을 비롯해, 전세계의 선도적인 웹스케일 기업들과 함께 공동 개발했다.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수요는 물론, AI, 머신러닝, AR/VR과 같은 새로운 기술의 급격한 이용 증가로 인해, 오늘날 클라우드 구축 사업자들은 네트워크 구성요소부터 광범위한 데이터센터 운영 과 모니터링에 이르기까지 전례 없는 수준의 커스터마이징과 유연성을 필요로 하고 있다.

현재 대부분의 NOS는 아직 미완의 상태이다. 기존 시스템은 비록 진화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제한적이며, 커스터마이징을 하거나 통합 및 자동화를 하기엔 아직 부족하다. 예를 들어, 현재 시장을 선도하는 시스템들은 커스터마이징을 위해 제한된 기능만을 제공하고 있으며 그 마저도 번거로운 통합 작업을 요구하고 있다. 이는 NOS 업체들이 새로운 버전으로 업그레이드를 할 때마다 다시 컴파일링을 해야 함을 의미한다. 새로운 개방형 시스템들은 아직 초기 단계로 운영적인 측면에서 어려움이 있거나, 규모적으로 검증을 필요로 한다.

노키아 SR 리눅스는 최초의 최신 마이크로서비스 기반 NOS로, 진정한 아키텍처의 진일보를 보여준다. SR 리눅스 NDK(NetOps Development Kit)는 완벽하고 풍부한 프로그래밍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노키아 FSP는 클라우드 구축 사업자들이 네트워크의 인텐트 및 정책 기반 운영을 구현하는 데 필요한 일련의 툴을 제공한다. FSP는 노드 중심의 관리 시스템 외에, 강력한 네트워크 레벨 구성을 통해 전체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구축에서부터 배치 및 모니터링까지 구현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이 통합 솔루션은 개방성, 유연성, 견고성, 자동화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환경을 보다 쉽게 확장, 적용 및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바질 알완 노키아 IP 및 옵티컬 네트웍스 총괄은 “수십년 동안 전 세계 통신사업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해 오면서, 비즈니스 및 미션 크리티컬 IP 네트워크를 전 세계적으로 구축하고, 운영해야 하는 엔지니어링 문제들에 대해 공감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오늘날의 대규모 데이터센터에는 그들 나름대로의 고유한 운영상의 문제들이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SR 리눅스 프로젝트는 애플 및 다른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토대로 ‘아무 것도 없는 깨끗한 상태’에서 다시 시작하는 생각의 전환이었다. 그 결과 디자인을 도출할 수 있었고, 결국 미래를 위해 필요한 균형을 얻을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