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자율주행차', 일반도로 달린다…국토부 임시운행허가 획득
SK텔레콤 '자율주행차', 일반도로 달린다…국토부 임시운행허가 획득
  • 김문구 기자
  • 승인 2017.07.1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G80’ 개조해 AI·HD맵·센서 등 첨단기술 개발…글로벌 자율주행 생태계 확장 주력

[아이티비즈]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국내 통신사 최초로 국토부로부터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SK텔레콤 자율주행차는 이달부터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 마련된 테스트 트랙은 물론 일반 도로에서도 시험 주행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해 엔비디아, 서울대 등과 협력해 왔다. 이를 바탕으로 SK텔레콤 자율주행차는 지난 10일 임시운행허가를 받기 위한 시험 운행 당일, 일간 강수량 60mm의 폭우 속에서도 안정적으로 자율주행을 했다.

▲ 서울대 관악캠퍼스 공학관 정문에서 SK텔레콤 자동차기술연구팀과 서울대 이경수 교수팀이 자율주행 SW를 개발하고 있다.

이번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발판으로 SK텔레콤은 ‘제네시스 G80’을 개조한 자율주행차를 활용해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3D HD맵 솔루션, 지형지물 감지 센서(레이더, 라이더, 카메라) 등 첨단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은 올해 하반기 ▲5G – 자율주행차 연동 ▲주요도로 3D HD맵 제작 ▲주행 공개 시연 등 국내외 자율주행 기술 수준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한 도전에 나선다.

현재 글로벌 자동차, IT, 전자업계 등에서 자율주행 기술 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SK텔레콤은 ▲3D HD맵 ▲5G 차량 소통 기술(V2X; Vehicle to Everything) ▲주행 빅데이터 등 자율주행의 정확성과 안정성을 대폭 높여주는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자율주행차의 눈ㆍ귀가 되어 주변 상황을 인지하는 센서와 카메라는 악천후ㆍ야간 등 특수 환경에서 성능이 저하될 우려가 있다. SK텔레콤의 3D HD맵, 5G V2X 등은 센서ㆍ카메라 사각지대 정보를 차량에 전달해, 자율주행차의 상황 인지ㆍ주행 판단 능력을 높여준다.

특히, SK텔레콤의 3D HD맵(초정밀지도)은 도로 주변 지형 지물ㆍ신호등ㆍ교통표지판 등을 25cm 이하로 정밀하게 담아, 자율주행차의 인공지능 컴퓨터가 가장 안전하고 빠른 경로를 탐색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자율주행차에 반응속도 0.001초 이하의 5G 차량 소통 기술(V2X, Vehicle to Everything)을 접목할 예정이다. 5G V2X는 이동통신망을 통해 차량-차량/관제센터/IoT(신호등 등)간 실시간으로 교통 정보를 주고 받아, 전방 사고 등에 대해 차량이 미리 대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SK텔레콤은 월 1천 만대의 T맵 이용 차량에서 쌓인 빅데이터도 자율주행 알고리즘에 반영해, 자율주행차가 실시간 교통량 등을 파악해 정확하고 민첩하게 주행 경로를 설정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를 계획 중이다. 주행을 많이 할수록 스스로 판단 능력을 높일 수 있는 구조로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도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2000년 초부터 차량용 통신 기술을 독자 개발하는 한편 기술 강점을 기반으로 다양한 글로벌 기업과 협력 관계를 만들며 ‘생태계’ 확장에 주력해왔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자동차, 전자, 장비 업계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업계 장벽없는 공동 연구를 통해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나설 것”이라며, “지체 기술로 자율주행의 안정성을 크게 높이고, 사회적 비용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