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착한 빅데이터' 공공적 활용 선도
SK텔레콤, '착한 빅데이터' 공공적 활용 선도
  • 김문구 기자
  • 승인 2017.07.02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허브’ 오픈 후 4년만에 총 867건 데이터 공개, 이용신청건수 1만 1000건 돌파

[아이티비즈]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국내 첫 민간 빅데이터 개방 사례인 '빅데이터 허브'의 데이터 이용 신청 건수가 6월 말 기준 1만 1,000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빅데이터 허브’는 지난 2013년 10월 첫 개방 이후 4년째를 맞고 있으며, 공개 데이터는 최초 10건에서 시작해 총 867건으로 확대됐다.

또한 SK텔레콤 빅데이터를 활용한 지자체와 협업 프로젝트도 총 80여 건에 달해, 빅데이터를 통한 정확한 수요 예측 및 분석을 통해 행정의 효율을 향상시켰다는 평가다. SK텔레콤은 각종 학술 및 경진대회를 위한 ‘빅데이터 기부’에도 적극 나서며 국내 빅데이터 산업 에코 활성화에도 한몫을 하고 있다.

▲ 30일 '빅데이터'를 주제로 한 뉴 ICT 포럼에서 SK텔레콤 허일규 데이터사업본부장이 빅데이터의 공익적 활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SK텔레콤 ‘빅데이터 허브’는 ‘13년 10월, 10건의 데이터 공개로 시작해 총 867건의 데이터가 공개됐다.

공개된 데이터 중 ▲배달업종 이용 분석 ▲치킨집 이용 분석 ▲영화관 이용 트렌드 등의 순으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어, 프랜차이즈업체 또는 자영업자들의 업황 분석을 위한 기초 자료로 이용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예컨대, 치킨집 창업 희망자의 경우, ‘빅데이터 허브’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치킨집 이용 분석’ 데이터를 활용해 치킨 창업의 성공 가능성을 보다 효율적으로 점칠 수 있다.

또 치킨집 사장님들도 요일/성/연령대별 고객의 특성을 분석해 효과적인 영업전략을 세울 수 있으며, 사이트내에서 시각화 분석이 가능해 빅데이터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도 쉽게 정보를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빅데이터 허브’ 이용회원은 지난 5월 기준 4,000명을, 이용 신청 건수는 1만 1,000건을 넘어서며 꾸준하게 이용 기반을 넓혀가고 있다.

또한, SK텔레콤의 빅데이터는 40여 지자체 등에도 공급돼 ‘빅데이터 행정’의 기초를 탄탄히 다져왔다. SK텔레콤의 지오그래픽 기반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인 ‘지오비전’(Geovision)의 유동인구 등 각종 시장정보 데이터와 공공 데이터를 결합해 ▲내ㆍ외국인 관광객 분석 ▲교통ㆍ복지 사각지대 분석 ▲창업 지원ㆍ상권 분석 ▲범죄예방ㆍCCTV입지분석 등 약 80여 개의 공공 빅데이터 분석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특히 SK텔레콤의 빅데이터 기술은 행자부/한국정보화진흥원 등 공공 빅데이터 분석 표준모델의 기준 데이터로 활용되고 있으며, 통계청으로부터 휴대폰을 이용한 부산 서비스 인구통계를 국가 공식통계(제01402호)로 승인받는 등 우수성을 인정받고, UN에 최초 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경기도 ‘따복버스’(따듯한 복지버스)는 공공 지자체와 성공적인 협력 사례로 평가된다. ‘따복버스’는 경기도 지역을 중심으로 벽오지나 산업단지, 관광지 등을 대상으로 운행하는 새로운 교통복지 수단이다.

이들 지역은 특정 요일이나 시간대에만 운송 수요가 발생해 운송업체가 정규 노선 편성을 기피했지만, SK텔레콤은 경기도와 함께 이용자들의 동선을 파악해 ‘출퇴근형’ ‘관광형’ 등 패턴별 맞춤형 버스 운행을 도출했다.

SK텔레콤은 또 ‘빅데이터 꿈나무’ 육성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한국도로공사ㆍ신용보증재단중앙회ㆍ관광문화연구원 등과 함께 빅데이터 경진대회를 위해 통신 데이터를 제공한다.

▲ 30일 '빅데이터'를 주제로 한 뉴 ICT 포럼에서 대학생 스타트업 '인에이블' 원유진 대표가 이동통신 유동인구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 중인 전동 휠체어 내비게이션 앱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또 국내 1위 내비게이션 ‘T맵’도 착한 빅데이터 활용에 함께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소방방재청과 함께 ‘소방차 통행 곤란구역’ 안내를 하고 있다. 서울시내 1800여 개의 골목길 등에 안내 종료 시 “소방차 통행 곤란구역이니 주차를 삼가달라”는 안내가 나온다.

또 철도건널목에서 발생하는 열차와 자동차의 충돌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차량이 철도건널목에 접근하면 내비게이션을 통해 ‘일시 정지’ 경고 메지시를 알린다.

허일규 SK텔레콤 본부장은 “SK텔레콤은 지난 4년간 꾸준하게 ‘빅데이터 허브’ 개방을 통해 국내 빅데이터 산업 진흥을 위한 기반을 확대해 왔다”며 “전세계 1위 모바일 트래픽 생성 국가라는 강점을 살리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중소자영업자 지원 및 행정 효율화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의 공익적 활용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