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웹케시, 금융보안데이터센터 국내 1호 오픈·운영
KT-웹케시, 금융보안데이터센터 국내 1호 오픈·운영
  • 김건우 기자
  • 승인 2017.06.15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권 클라우드 시대 선언…투자비·운영부담은 낮추고, 보안은 강화

[아이티비즈] KT는 웹케시와 함께 15일 KT 목동 IDC2센터에서 금융보안데이터센터(FSDC; Financial Security Data Center)의 문을 열고, 금융 클라우드 시대를 공식 선언했다.

금융보안데이터센터 런칭 세미나를 겸한 이번 행사는 KT 기업사업부문장 이문환 부사장, 웹케시 윤완수 대표를 비롯 20여개 기업, 40여명의 금융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15일 KT 기업사업부문장 이문환 부사장,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을 비롯, 행사에 참석한 KT, 웹케시, 금융권 관계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금융보안데이터센터(FSDC)는 전자금융 감독규정을 완벽하게 충족하는 금융기관 전용 데이터 센터다. 한 대의 서버 장비만으로 기업별 독립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금융업계는 민감한 개인 정보를 다루는 업계 특성상 클라우드 도입에 보수적이었다. 또한 개인정보보호법과 전자금융 감독규정에 가로막혀 자체 데이터센터와 내부 전산망만을 사용해왔다.

하지만 금융사들은 해가 갈수록 늘어나는 데이터를 내부 전산망에서만 관리하기에는 시스템 구축 비용이 높고 정보 보관 및 운영이 어려워 고민이 많았다.

이에 지난 해 10월, 금융감독원은 클라우드 이용 활성화를 위해 ‘금융권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가이드라인’을 발표함으로써 규제 환경이 개선됐다. KT 금융보안데이터센터(FSDC)는 이러한 규제 개선 이후, 금융사가 내부 전산망이 아닌 외부에서 클라우드 기반 전자금융 서비스를 진행하는 첫 사례다.

▲ KT 기업사업부문장 이문환 부사장이 KT 목동 IDC2센터에서 금융보안데이터센터 런칭 세미나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KT 금융보안데이터센터(FSDC)는 중요 금융 시스템을 적용할 수 있도록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을 하나의 서버로 통합하여 기업별로 완벽하게 분리된 환경을 제공한다. 단일 서버로 구성되어 있어 설치가 단순하며 운용비용도 줄일 수 있다. 필요한 만큼 사용하고 쓴 만큼만 비용을 지불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금융정보 보호를 위해 국제공통평가기준(Common Criteria, CC인증)을 획득한 침입방지시스템(IPS), 방화벽 등의 보안 장비 및 침해사고 대응을 위한 KT의 24시간 265일 보안 관제서비스도 제공된다.

또한, 전자금융 전문기업인 웹케시를 통해 번거롭고 까다로운 전자금융업 등록을 위한 행정절차도 지원하여 스타트업이 좀더 쉽게 핀테크 사업을 진행할 수도 있다. 웹케시 윤완수 대표는 “핀테크 기업이 고민하는 금융 시스템 구축 및 운영 비용을 금융보안데이터센터(FSDC)가 덜어줌으로서 국내 금융 보안 클라우드 시장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KT 기업사업부문장 이문환 부사장은 “서비스형 클라우드는 중요 금융정보 시스템을 수용할 수 없다는 고정관념이 있었지만 금융보안데이터센터(FSDC)는 전자금융 감독 규정의 요구 사항을 완벽하게 충족시킨 국내 최초의 서비스다”며 “금융보안데이터센터(FSDC)가 클라우드 기반 핀테크 서비스 탄생의 기폭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