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6.23 금 18:42
아이티비즈
> 뉴스 > 통신
SK텔레콤-에릭슨, 5G 기술로 커넥티드카 시대 앞당긴다초고속 주행 환경(170km/h)에서 세계 최고 5G 속도 기록
김문구 기자  |  mgkim@it-b.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07  09:03: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이티비즈] SK텔레콤이 시속 170km에 달하는 초고속 주행 환경에서 5G 세계 최고 속도를 기록했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에릭슨ㆍBMW그룹코리아와 함께 세계 최대 규모 28GHz 기반 5G 시험망인 영종도 BMW드라이빙 센터에서 시속 170km로 달리는 커넥티드카가 3.6Gbps 속도로 통신하는 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SK텔레콤이 지난해 11월 최초로 선보인 커넥티드카가 대규모 5G 시험망과의 연동 및 서비스 구현에 중점을 뒀다면, 이번에는 초고속으로 달리는 커넥티드카의 통신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인 것에 큰 의의가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주행환경에서 세계 최고 통신 속도를 구현한 SK텔레콤의 진일보한 5G 기술은 커넥티드카 관련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차량 탑승자의 안전을 위해 주변 상황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 ‘5G 집약체’ 커넥티드카…주행 중 통신 속도 증가로 진일보

커넥티드카는 5G 핵심 기술이 한데 모인 ‘5G의 바로미터’로 불린다. 5G 특성을 활용한 초고속ㆍ초저지연 통신은 보다 안전한 주행 및 실감 미디어 감상 등을 위한 필수불가결한 요소이다.

▲ 세계 최초 5G 통신이 결합된 커넥티드카 ‘T5’ – 각 사별 개발 내용

SK텔레콤 등 3사가 구현한 3.6Gbps 속도는 주행 중인 커넥티드카의 영상인식, V2X(Vehicle to Everything) 기술 개선으로 이어져, 커넥티드카의 안정성을 한층 높인다. 커넥티드카가 주변 차량은 물론이고 신호등ㆍCCTV 등에서 대용량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아 전후방의 장애물이나 돌발상황을 더 빨리 인식할 수 있다.

또한, 5G 초고속 통신을 이용한 4K UHD 영상, VR 생방송, 3D 입체영상 등의 미디어 서비스도 보다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의 5G 기반 뉴(New) ICT 산업 육성 계획도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지난 1월 집중 투자하기로 결정한 New ICT 생태계 영역에 커넥티드카 ∙ 자율주행차를 포함했다. ‘CES 2017’ 기간에는 엔비디아, SK C&C와 함께 자율주행에 필요한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도 있다.

◇ 5G 핵심 기술로 고주파 한계 극복…5G 상용화 및 서비스 개발에 영향

SK텔레콤이 최고 속도를 구현한 영종도 BMW드라이빙 센터는 2.6km의 트랙의 대규모 5G 시험망으로, 통신을 위해 28GHz 고주파 대역을 활용한다. 고주파 대역은 대역폭이 넓어 LTE보다 데이터 전송속도가 높지만, 전파의 직진성이 강해 장애물을 피하기 어렵고 커버리지가 좁은 단점이 있다.

SK텔레콤은 빔포밍(Beamforming)과 고속 빔트래킹(Beamtracking) 기술을 고도화해, 고주파 대역의 한계를 극복했다. 해당 기술은 장애물을 피하면서 해당 단말에 국한해 전파를 발송하는 5G 상용화를 위한 핵심 기술이다.

▲ 커넥티드카에 적용된 5G 기술 설명도

해당 기술은 커넥티드카뿐만 아니라 AR ∙ VR ∙ 드론 ∙ 로봇 등 5G를 기반으로 하는 모든 서비스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움직이는 버스 안에서 VR 콘텐츠를 시청하고, 초고속 드론이 재난지역 상황을 실시간으로 관제센터에 전달하는 등 5G 서비스 개발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되었다.

SK텔레콤은 5G 핵심기술을 보다 발전시켜, 5G 상용화 시기에 고객들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5G 서비스들을 집중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SK텔레콤이 선보인 혁신적인 5G 기술은 미래형 스마트카로 불리는 ‘커넥티드카’는 물론 5G 관련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글로벌 주요 사업자들과 함께 5G 기술 개발은 물론,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 및 상용화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지사랑공방 '한지에 멋을 더하다' KCDF에서 개최
2
청라국제도시 서측 상권에 ‘광영 스너그시티 청라’ 오피스텔 공급
3
SK텔레콤-호서대 "바닷속에서도 문자·사진 주고받으세요"
4
SK텔레콤, 4.5G 서비스 시작…LTE, 더 넓어지고 빨라진다
5
KT DS, 오빅스 포럼 개최…"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 선도할 것"
6
"자동차 관리도 IoT로 하세요"…SKT-KCC정보통신, IoT 차량관제서비스 개발
7
"인공지능 영향으로 인력 고용 형태 바뀔 것"
8
SK텔레콤-고려대의료원, 인공지능 병원 만든다
9
SK텔레콤, 'T맵'에 인공지능 입힌다…"이젠 말로 하세요"
10
빛스캔 "북한 관련 연구 웹사이트서 악성코드 유포"
하이라이트
베스트 리뷰

맥심, 오토모티브 LED 컨트롤러 ‘MAX20078’ 발표

맥심, 오토모티브 LED 컨트롤러 ‘MAX20078’ 발표
[아이티비즈] 맥심인터그레이티드코리아(대표 최헌정)는 22일 빠른 응답 ...

HP코리아, 레이저젯 엔터프라이즈 600 시리즈 선보여

HP코리아, 레이저젯 엔터프라이즈 600 시리즈 선보여
[아이티비즈] HP코리아는 업계 최고 수준의 통합 보안 기능과 향상된 성...

ADI, 72V 고정비 DC/DC 컨트롤러 출시

ADI, 72V 고정비 DC/DC 컨트롤러 출시
[아이티비즈] 아나로그디바이스는 고전력 고정비 차지 펌프 DC/DC 컨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아이티비즈랩  |  등록번호 : 서울, 아02297  |  등록일자 : 2012년 10월 18일  |  제호 : 아이티비즈  |  발행인·편집인 : 박미숙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북악산로1길 21, 102호  |  발행일자 : 2012년 10월 18일  |  대표전화 02-713-332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건우
Copyright © 2013 아이티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it-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