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업무용 차량 ‘전기차’로 바꾼다…2022년까지 1만여대 교체
KT, 업무용 차량 ‘전기차’로 바꾼다…2022년까지 1만여대 교체
  • 김건우 기자
  • 승인 2017.07.1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도입으로 충전 인프라사업 확대 및 5G기반 미래형 자동차 사업 추진 시너지 창출

[아이티비즈] KT가 통신업계 처음으로 전기자동차를 업무용 차량으로 본격 도입한다.

KT(회장 황창규)는 11일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 롯데렌탈(대표 표현명)과 함께 ‘친환경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업무용 전기차를 본격 도입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KT는 올해 하반기 영업 현장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1천대 도입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약 1만대를 전기차로 교체해 현장에 배치할 예정이다. 또한 전국에 있는 400여개 KT 사옥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도 순차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 KT 매스총괄 임헌문 사장(가운데),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오른쪽), 롯데렌탈 표현명 대표이 서울 광화문 KT 이스트 사옥에서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찍고 있다.

또한 전기차 사용의 핵심 기반인 충전 인프라 구축을 확대해 고객의 접근 편의성까지 도모한다는 목표다. KT와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사업 협력 외에도 커넥티드카 사업 분야에서 AI, 5G 등 협력을 하고 있다.협약식에는 KT 매스총괄 임헌문 사장,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 롯데렌탈 표현명 대표이사 사장이 참석했다. 3사는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적극 동참해 미세먼지 감소 등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고, 미래 IT 및 모빌리티 혁신에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친 환경차 시대를 열어가는데 일조할 것을 약속했다.

KT 매스총괄 임헌문 사장은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함으로써 향후 미세먼지 제로(Zero), 탄소 배출량 제로의 친환경 서비스를 주도할 것이다”며, “3사간 협력을 통해 충전 인프라사업 확대 및 5G 기반 미래형 자동차 사업 추진의 시너지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 새로 도입된 업무용 차량과 구축된 전기차 충전소를 활용해 직원이 출동을 준비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은 “전기자동차는 모빌리티와 IT가 결합하는최적의 플랫폼”이라며, “전기차 보급과 인프라 확대를 위한 3사간 협력을 통해 앞으로 우리 환경과 생활, 산업까지 변화시키는 대한민국 라이프 스타일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롯데렌탈 표현명 대표는 “전기차 이용 경험을 확산함으로써 앞으로도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앞장서겠다”며 이번 협약의 의미를 부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