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로 소의 상태 관리한다'…SKT-유라이크코리아, IoT 가축관리 서비스
'IoT로 소의 상태 관리한다'…SKT-유라이크코리아, IoT 가축관리 서비스
  • 김문구 기자
  • 승인 2017.07.1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 캡슐 활용한 소의 건강 상태 실시간 점검·관리 서비스 출시

[아이티비즈] SK텔레콤(대표 박정호)과 바이오벤처기업 유라이크코리아(대표 김희진)는 IoT전용망 ‘로라(LoRa)’를 활용해 소의 이력을 관리하고 질병, 임신 등 소의 신체 변화를 모니터링 하는 ‘라이브케어(Live Care)’ 서비스를 공동 추진키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라이브케어’ 서비스란 소의 첫번째 위(반추위)에 로라 통신 모듈을 탑재한 바이오캡슐을 투입, 소의 체온과 산도(pH) 등을 상시 모니터링 하여 소의 질병 징후와 발정 탐지, 수정 적기 예측, 분만 징후 파악, 물 마심 횟수 제공 하는 서비스다.

▲ SK텔레콤과 유라이크코리아가 로라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체온, 산도 등 소의 체내 정보를 농장주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라이브케어’서비스를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바이오캡슐은 목걸이형ㆍ귀걸이형 등 소의 체외 부착형 제품의 단점을 보완한 것으로, 소의 체내에 사탕수수 및 옥수수 재질로 제작한 친환경 바이오캡슐을 삽입함으로써 파손이나 외부 온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체온 변화를 통한 질병ㆍ발정ㆍ임신 등의 징후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바이오 캡슐에 로라 네트워크 모듈을 탑재 하여 측정 데이터 전송을 위해 축사 내 별도의 통신 네트워크 구축을 해야 하는 기존 체내 삽입형 제품의 단점을 보완 했다. SK텔레콤은 ‘라이브케어’의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바이오 캡슐을 사용하는 모든 농가에 로라 기지국을 무상 설치할 계획이다

바이오캡슐의 가격은 개당 15만원(VAT별도), 이용료는 한우 월 2천원 / 젖소 월3천원(각 VAT별도)이며, 저전력으로 작동하는 로라 기술을 적용해 한번 구입 시 최대 7년까지 작동할 수 있게 개발됐다.

▲ 라이브 케어 서비스 구성도

바이오캡슐을 통해 측정된 소의 체온 및 산도(pH)정보는 로라 기지국을 통해 서버로 전송되어 특정 패턴에 대한 분석 후 이상징후 감지 시 농장주의 스마트폰이나 PC로 알림을 발송한다.

또한, 농장주는 스마트폰 앱과 PC를 통해 해당 농장에서 사육하는 소의 개체별로 측정된 질병 유무 및 번식 일정 등의 데이터 결과를 그래프로 확인할 수 있고, 체계적인 축산을 위한 영농일지 작성도 가능하다.

SK텔레콤과 유라이크코리아는 로라 기반 ‘라이브 캐어’ 서비스의 확대를 위해 빅데이터 기반의 ‘라이브케어’ 서비스 고도화 및 제품 소형화, 글로벌 사업 공동 추진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SK텔레콤 차인혁 IoT사업부문장은 “이번 서비스 출시는 SK텔레콤이 구축한 IoT 전용망 로라가 가축관리에 활용되는 첫 사례로 축산 농가들에게는 실질적인 가치를 제공하는 것 뿐만 아니라, 나아가 안전한 먹거리 창출에 기여함으로써 국민들에게 사회적 가치를 제공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는 “양사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앞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전세계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