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플랫폼’으로 상용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2020년 시장진입 노린다
KT, ‘5G 플랫폼’으로 상용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2020년 시장진입 노린다
  • 김건우 기자
  • 승인 2018.04.18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인프라, 5G-V2X 기술, 정밀측위, 지능형 관제 시스템 공개로 기술 차별화
18일 열린 '2018 1회 퓨처포럼'에서 KT 융합기술원 전홍범 안프라연구소장이 '5G 자율주행 플랫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18일 열린 '2018 1회 퓨처포럼'에서 KT 융합기술원 전홍범 안프라연구소장이 '5G 자율주행 플랫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18일 ‘2018 1회 퓨처포럼’을 개최하고 평창에서 검증한 자사의 5G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상용 자율주행 플랫폼(5GaaVP; 5G as a Vehicle Platform)을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KT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핵심 기술로 5G를 통한 자율주행을 강조했으며, 지난 2015년부터 준비해온 ▲5G 인프라, ▲5G-V2X(차량-만물간 통신)기술, ▲정밀측위, ▲지능형 관제 시스템을 공개했다. 
 
또한 KT는 이러한 기술을 기반으로 향후 ‘5G 자율주행 플랫폼’ 사업자로 거듭나려 한다며, 판교와 대구 등에서 추진 중인 자율주행 실증단지 사업과 이를 통한 개방형 생태계 조성 계획도 소개했다.
 
KT는 이날 발표에서 시장조사기관 결과를 인용, 교통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2020년부터 자율주행 시장이 개화할 것으로 전망하고 진입 준비를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기존 차량이 자율주행 차량으로 점진적으로 대체될 것이며, 2035년에는 도로 위의 약 75%의 차량이 자율주행차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기존 차량의 50%가 자율주행차로 대체되면 글로벌 추산 연간 약 250조원의 경제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 글로벌 업체들이 자율주행 시장에 뛰어들고 있어 이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여, KT는 5G 혁신기술을 통해 미리 관련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 자율주행 차량은 차량의 센서와 라이다 등 자체 감지능력에만 의존하여 운행되었기에, 돌발상황 대처 등에 미흡한 상황이 종종 있었다.

하지만 KT는 ▲안정적 커버리지와 이동성을 제공하는 'KT 5G 인프라' ▲초저지연 차량 연결성을 제공하는 '5G-V2X' ▲전국 어디서나 동일한 '정밀측위' ▲차량통신 빅데이터 기반 플랫폼 구축으로 지능형 관제' 등 4대 핵심기술이 적용된 ‘5G 자율주행’ 기술이 상용화되면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가 동시에 연결되고 위험에 미리 대처할 수 있어 자율주행으로 인한 사고를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KT는 이러한 4대 핵심 기술을 토대로 차량의 안전운행과 편의성을 위한 인프라를 제공하는 ‘5G 자율주행 플랫폼(5G as a Vehicle Platform)’을 개발한다. 이 플랫폼은 개방형으로 구축해 다양한 서드파티를 참여시켜 관련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 전홍범 전무는 “KT는 자율주행에 5G를 연결함으로써 지금보다 자율주행 성능이 훨씬 개선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며, “앞으로 KT는 5G 기술 기반의 오픈형 자율주행 플랫폼을 완성하여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다가올 자율주행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