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동남아서 월간 순사용자수 1200만 넘었다
네이버웹툰, 동남아서 월간 순사용자수 1200만 넘었다
  • 김건우 기자
  • 승인 2021.06.13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사용자 순위 1위…웹툰 대중화 이끌어
구글플레이 인도네시아 매출 순위(11일 기준, 왼쪽), 구글플레이 태국 매출 순위(11일 기준)
구글플레이 인도네시아 매출 순위(11일 기준, 왼쪽), 구글플레이 태국 매출 순위(11일 기준)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네이버웹툰이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에서 월간 순 사용자 수(MAU)가 1,200만을 넘어섰다고 13일 밝혔다.

2014년 미국과 대만을 시작으로 글로벌 진출한 네이버웹툰은 동남아시아 현지에서 인기 플랫폼으로서 지위를 확고히 한 데 이어, 수익화도 자리잡으면서 콘텐츠 주도권을 안정적으로 선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웹툰의 인도네시아 MAU는 690만을 달성했으며, 태국과 대만에서는 각각 350만과 150만을 확보하면서 동남아에서만 사용자 수가 1,200만에 달한다. 지난 5월 앱애니 구글플레이 만화앱 기준으로도 3개 국가에서 모두 사용자 수 1위를 차지하며 동남아시아에서 웹툰 대중화를 이뤄냈다.

네이버웹툰은 탄탄한 사용자 규모를 기반으로 ‘완결보기(Daily Pass)’와 ‘미리보기(Fast pass)’ 등의 비즈니스 모델을 고도화하면서 수익에서도 차별적인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 구글플레이에서는 인도네시아와 태국, 대만에서 만화앱 매출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태국에서는 지난 5월 앱애니 기준(구글플레이) 게임 앱을 제외한 전체 앱에서도 매출 4위를 차지하며 앱마켓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이 투자한 콘텐츠퍼스트의 태피툰도 인도네시아와 태국에서 네이버웹툰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태피툰은 190개 국가, 400만 명에게 서비스하고 있는 글로벌 웹툰 플랫폼으로, 네이버웹툰은 지난 3월 사업제휴와 콘텐츠 확보를 위해 콘텐츠퍼스트의 지분 25%를 취득했다.

크로스보더 플랫폼 경쟁력을 갖춘 네이버웹툰은 지속적으로 콘텐츠 역량을 키워나가 동남아 1위 지위를 확고히 할 예정이다. 현지 콘텐츠를 한층 강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각 언어권에서 개발해 인기를 얻고 있는 다채로운 웹툰을 지속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네이버웹툰 차하나 태국·인니 사업 리더는 “이미 사용자와 창작자 모두에게 가장 친숙한 웹툰 플랫폼으로 자리잡은 태국을 비롯하여, 인도네시아와 대만에서도 거래액 측면에서 좋은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며, “탄탄한 웹툰 생태계와 콘텐츠 경쟁력으로 앞으로도 창작자들이 가장 작품을 선보이고 싶은 동남아 대표 플랫폼으로 꾸준히 자리매김하여 압도적인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