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희망풍차 기부요금제’ 가입자 5천명 돌파
LG유플러스, ‘희망풍차 기부요금제’ 가입자 5천명 돌파
  • 박미숙 기자
  • 승인 2021.01.28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모델이 '희망풍차 기부요금제'의 성과를 알리고 있다.
LG유플러스 모델이 '희망풍차 기부요금제'의 성과를 알리고 있다.

[아이티비즈 박미숙 기자]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0월 내놓은 '희망풍차 기부요금제'의 가입자가 5천명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희망풍차 기부요금제'는 알뜰폰(MVNO)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출시된 요금제다. 최대 1년간 가입자가 납부한 월 기본료의 10%가 대한적십자사에 자동으로 기부된다. 가입자 본인 명의로 기부가 이뤄지며,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받아 연말 소득공제도 받을 수 있다. 기부금에 해당하는 비용은 전액 LG유플러스가 부담한다. 

가입자는 기부 혜택 외에도 저렴한 비용으로 알뜰폰이 제공하는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월 기본료는 3만3천원(부가가치세 포함)으로, 데이터 11GB와 음성통화 문자메시지를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가 모두 소진된 이후에는 3Mbps 속도로 데이터를 계속 이용할 수 있다.  

기부요금제 가입자를 분석한 결과, 20대의 비중이 유독 높았다. 일반 알뜰폰 요금제의 경우 20대의 비중이 30% 미만이지만, 희망풍차 기부요금제는 약 40%의 가입자가 2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렴하게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기부까지 가능한 요금제의 특장점이 젊은층의 니즈를 충족한 것으로 분석된다. 

LG유플러스 강진욱 MVNO 사업담당은 "본인의 이름으로 기부하면서 소득공제까지 받을 수 있다는 점이 많은 고객으로부터 호응을 얻었다”며 "앞으로도 U+알뜰폰은 특화된 가치를 제공해 지속적으로 고객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