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 발족식 가져
미래부,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 발족식 가져
  • 김건우 기자
  • 승인 2016.07.1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35개국 47개 부처·기관 참여하는 자율적 협의체…안전한 사이버세상 구현

[아이티비즈]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11일 플라자호텔에서 사이버보안 국제 공조 및 신뢰 구축을 위한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이하 CAMP) 발족식을 개최했다.

CAMP는 국경을 넘어 고도화‧지능화되는 사이버위협에 국제사회가 공동 대응‧협력해 안전한 사이버세상을 구현하는 것을 목적으로 세계 35개국 47개 부처‧기관이 참여하는 자율적 협의체로, 개도국을 대상으로 ICT 교육을 제공하는 기존 프로그램을 확대·발전시켜 한국의 성공전략과 경험을 전파하는 새로운 개념의 프로젝트로서 지난 1년간 회원국들과 협의를 거쳐 올해 발족하게 됐다.

이번 행사는 세네갈 우정통신부 차관 등 30개국 41개 부처‧기관의 대표단을 비롯하여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학회 등 국내 정보보호분야 주요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더욱 안전한 사이버 미래를 위해 빛을 밝히자’를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세계 각국은 정보보호가 부각되는 시점에 동 협의체가 시의적절하게 발족한 것을 평가했으며, 연이어 개최된 제1차 총회에서는 우리나라와 태국 등의 사이버보안 우수사례를 소개‧공유하고 향후 회원국 상호간 역량 강화를 위한 교류방안 등 CAMP의 중‧장기적 운영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됐다.

또한 이번 발족식에는 부대행사로 국내 정보보호 분야 우수기술과 정보보호 20주년 발자취를 전시하여 우리나라의 발전된 현황을 세계에 홍보했다. 전시 내용은 웹페이지 악성코드 탐지‧차단 기술, 사이버 침해사고 간 연관성 분석 기술, 공인인증시스템 등 우리나라가 보유한 우수 기술로 구성, CAMP 참가자의 관심을 받았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미래부 최재유 차관은 “CAMP는 국제무대에서 신흥국과 선진국을 아우를 수 있는 한국이 글로벌 동반성장(inclusive growth)에 기여하려는 보다 적극적인 활동”이라며, “동 협의체를 통해 우리나라가 개발협력 분야에서 주도권을 가지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