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악성코드 직접 실행 유도하는 피싱메일 주의 당부
안랩, 악성코드 직접 실행 유도하는 피싱메일 주의 당부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4.07.0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용처리나 운영 지침 검토 등의 내용으로 위장한 피싱 메일 본문
비용처리나 운영 지침 검토 등의 내용으로 위장한 피싱 메일 본문

[아이티비즈 김아라 기자] 안랩(대표 강석균)이 최근 사용자가 직접 악성코드를 실행하도록 유도하는 피싱 메일을 발견하고 사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안랩이 최근 발견한 사례에서 공격자는 먼저, 비용처리나 운영 지침 검토 등의 내용으로 위장한 피싱 메일과 함께 첨부파일을 유포했다. 사용자가 내용 확인을 위해 첨부파일을 열면 MS 워드 문서로 정교하게 위장한 가짜 페이지와 안내 메시지가 나타난다. 

안내 메시지에는 ’문서 프로그램의 온라인 버전이 설치되지 않았다’며, ‘문서를 보기 위해서는 ‘How to Fix’ 버튼을 클릭하라’는 내용이 적어 사용자의 클릭을 유도했다. 사용자가 버튼을 클릭하면 문서 프로그램 설치 안내로 위장한 메시지가 나타나며, 동시에 사용자 PC의 클립보드에는 악성코드가 몰래 저장된다. 메시지의 안내문은 실제로는 사용자가 ‘명령어 실행창’ 혹은 윈도우 파워쉘 프로그램을 실행하도록 유도한다. 

사용자가 문서를 보기위해 무심코 안내에 따르면 붙여넣기 기능으로 직접 악성코드를 실행하게 된다.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공격자는 사용자 PC에서 시스템 정보 수집, 브라우저 정보 수집, 키로깅, 원격 명령어 실행 ,암호화폐 채굴 등 다양한 악성행위를 수행할 수 있다. 

현재 안랩 V3는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 및 차단하고 있다. 피싱 메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이메일 발신자 꼼꼼히 확인 ▲수상한 메일 내 첨부파일 및 URL 실행 금지 ▲V3 등 백신 프로그램 최신버전 유지 및 피싱 사이트 차단 기능 활성화 ▲사용중인 프로그램(OS/인터넷 브라우저/오피스 SW 등)의 최신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등 기본 보안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안랩 ASEC 분석팀 류성현 연구원은 “공격자는 사용자의 의심을 피해 공격의 성공 확률을 높이고자 새로운 방식으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며, “피해 예방을 위해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 파일은 열지 않도록 주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