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플래닛, 'GenAlon' 출시…생성형 AI 기반 최첨단 AI 플랫폼
골든플래닛, 'GenAlon' 출시…생성형 AI 기반 최첨단 AI 플랫폼
  • 김재원 기자
  • 승인 2024.06.25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율적인 생성형 AI 생태계 조성으로 비즈니스가 데이터 잠재력 최대 활용 가능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분석 기업 골든플래닛(대표 김동성)이 생성형AI(Generative AI, 이하 GenAI) 기반의 최첨단 AI 플랫폼인 ‘GenAIon’을 출시했다.

구글 클라우드(Google Cloud)의 강력한 인프라를 기반으로 구축된 'GenAIon'은 고성능, 확장성, 보안을 보장하는 것이 특징으로, 골든플래닛의 풍부한 노하우와 기술력을 집약한 AI 통합 및 최적화 서비스다.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에서 인간의 마음을 읽고 행동을 예측하며, 인간, 공간, 시간을 데이터로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통해 기업이 데이터를 활용하고 상호작용하는 방식을 혁신하여 더 나은 의사결정을 돕고 운영 효율성을 증진시킨다.

'GenAIon'은 현대 비즈니스의 동적인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텍스트, 이미지, 사운드, 비디오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멀티모달(Multi Modal) 기반의 생성형 AI 모델, 서비스를 관리하는 오케스트레이터(Orchestrator), 정확한 정보 제공 및 검색 증강 생성(RAG, Retrieval-Augmented Generation)을 위한 지식 베이스 등의 여러가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러한 기능들은 일관되고 효율적인 생성형 AI 생태계를 조성하여 비즈니스가 데이터의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다.

비즈니스는 구글 클라우드의 다양한 도구, 특히 버텍스(Vertex) AI와 모델 가든(Model Garden)을 활용하여 제미나이(Gemini) 기반의 업무 특화 모델을 사용한 혁신적인 업무 지원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특정 운영 요구에 맞춘 온디바이스(On-Device) 솔루션도 지원하여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유연함과 적응력을 제공한다.

골든플래닛 측은 'GenAIon'을 통해 비즈니스가 더 적은 노력으로 더 많은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하는 실질적인 업무 특화 모델을 강조한다. 특히 'GenAIon'은 현재의 비즈니스 요구를 충족시키는 동시에 미래의 도전과 기회를 예측하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출시를 통해 골든플래닛은 생성형 AI 기술의 새로운 지평을 열며,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해당 플랫폼은 고객, 직원, 데이터, 크리에이티브 에이전트를 포함한 비즈니스 특화 서비스 에이전트를 통해 다양한 부서에 전문적인 지원을 제공하여 혁신과 생산성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2009년에 설립된 골든플래닛은 NLP(자연어 처리)와 NLU(자연어 이해), Computer Vision(컴퓨터 비전) 기술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혁신을 이루며, 클라우드 기반 PaaS 및 SaaS형 AI 서비스의 주요 공급자로 자리매김해왔다. 특히 생성형 AI를 통해 한 단계 더 발전하고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지속적인 연구 개발 투자를 통해 AI의 가능성을 넓혀가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