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청각장애 인식 개선 위한 임직원 수어교육∙자원봉사 시행
하나금융, 청각장애 인식 개선 위한 임직원 수어교육∙자원봉사 시행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4.06.16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한 하나금융그룹 임직원들이 시원한 생수병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한 하나금융그룹 임직원들이 시원한 생수병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김아라 기자] 하나금융그룹(회장 함영주)은 청각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그룹 차원의 지속적 나눔 실천을 위해, 임직원 대상 수어교육을 시행하고 지난 15일 노량진축구장에서 열린 ‘농가족 명랑운동회’에 참여해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지난해 9월부터 임직원의 자발적 신청으로 진행되는 ‘점심시간 수어교육’을 진행해오고 있다. 올해로 3기째를 맞는 교육 과정에는 수강 신청이 몰려 조기 마감 사례가 이어졌으며, 과정을 마친 임직원의 재수강 요청 등 뜨거운 참여 열기 속 150여명의 과정 이수자를 배출해내는 등 그간 그룹이 진정성 있게 추진해온 ESG 경영이 내부로도 확산함을 확인하는 기회가 됐다.

‘점심시간 수어교육’을 통해 그룹 임직원들은 한국 수어 의사소통 방법을 학습하고 청각장애에 대한 이해도 제고는 물론 기본적인 수어 사용 능력을 갖출 수 있게 됐다.

또한, 지난 15일 농인과 농인 가족들의 대표적 축제인 ‘제36회 농가족 명랑 운동회‘에는 다소 부족한 수어 실력에도 청각장애에 대한 이해도와 소통의 의지를 바탕으로 임직원들이 봉사활동에 참여해 일상 속 장애와의 장벽을 넘어서는 값진 경험을 해보기도 했다.

이날 봉사활동 현장에 참여한 그룹 임직원들은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시원한 생수 증정 ▲농인 및 가족 대상 도시락 나눔 ▲수어를 이용한 주차 안내 ▲농인 가족이 이용하는 에어바운스 안내 등 현장에서의 작은 소통의 역할을 맡을 수 있었다. 이날 그룹은 행사에 참여한 농인 및 가족들을 위해 약 2,000병의 생수와 약 100대의 손선풍기를 준비해 무더위 속 쾌적한 행사를 지원했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 직원은 “점심시간을 쪼개어 배워온 수어를 활용하며 농인분들과 직접 소통하고 도움을 드릴 수 있어 보람차고 의미 있는 하루가 됐다”며, “하나금융그룹이 앞장서 지원하는 장애인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저희 직원들도 더욱 관심을 두고 적극적으로 참여해 장애가 장벽이 되지 않는 사회를 만드는 데 작은 힘을 보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