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올레드 TV, 해외 인증기관서 환경 관련 인증 연이어 획득
LG 올레드 TV, 해외 인증기관서 환경 관련 인증 연이어 획득
  • 박미숙 기자
  • 승인 2024.04.14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올레드 TV가 영국, 스위스 인증기관으로부터 환경 관련 인증을 연이어 획득했다.
LG 올레드 TV가 영국, 스위스 인증기관으로부터 환경 관련 인증을 연이어 획득했다.

[아이티비즈 박미숙 기자] LG전자(대표 조주완)의 환경보호 노력이 해외 유력 인증기관으로부터 잇따라 공인 받았다.

LG 올레드 TV는 최근 비영리 인증기관인 영국 카본트러스트와 스위스 SGS로부터 각각 4년 연속, 영국 비영리 인증기관인 인터텍으로부터 2년 연속 환경 관련 제품 인증을 획득했다.

'카본트러스트'는 제품의 생산, 유통, 사용, 폐기 등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한다. 'SGS'는 자원 효율성, 유해물질 사용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하고, '인터텍'은 재활용 소재 사용 비중을 측정해 인증을 부여한다.

LG 올레드 TV가 다양하고 엄격한 환경 인증 심사에서 연이어 높은 평가를 받는 이유는 백라이트가 필요한 LCD TV 대비 부품 수가 적고, 가벼운 복합섬유소재를 대거 적용했기 때문이다. 65형 올레드 에보는 같은 크기의 LCD TV보다 플라스틱 사용량은 60% 적고, 무게는 20% 가볍다.

LG전자가 올해 올레드 TV 제조에 사용하는 플라스틱량은 같은 수량의 LCD TV를 제조하는 것보다 약 1만 6천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플라스틱 사용이 줄면서 생산∙운송 과정 등에서 배출되는 탄소량도 약 8만톤 감축될 것으로 전망되는데, 이는 축구장 1만개 면적에 해당하는 30년생 소나무 산림이 1년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을 넘어선다.

LG전자는 올레드 TV를 포함한 전체 TV 제조에 쓰이는 플라스틱 사용량 가운데 약 20%를 재생 플라스틱으로 사용한다. 이를 통해 연간 약 4천톤의 폐플라스틱 재생 효과를 거두고 있다.

환경보호 활동을 비롯한 LG전자의 ESG 경영 노력은 공신력을 갖춘 국내외 기관으로부터 두루 인정받고 있다.

LG전자 백선필 HE상품기획담당은 “LG 올레드 TV는 시청경험은 물론, ESG 분야에서도 시장을 선도하는 최고 프리미엄 TV”라며 “모두의 더 나은 삶을 위한 환경보호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