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마이크로, '사이버 보안 월드투어 서울' 연다
트렌드마이크로, '사이버 보안 월드투어 서울' 연다
  • 김문구 기자
  • 승인 2024.04.02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렌드마이크는 오는 18일 '사이버 보안 로월드투어 서울' 행사를 개최한다.
트렌드마이크는 오는 18일 '사이버 보안 로월드투어 서울' 행사를 개최한다.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글로벌 사이버 보안 업체인 트렌드마이크로(지사장 김진광)는 전 세계 120여개 도시를 순회하는 사이버 보안 로드 쇼인 ‘Risk to Resilience World Tour’가 오는 18일 서울서 개최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투어에서 한국트렌드마이크로는 지난 해 ‘클라우드 섹’ 행사에서 전달되었던 ‘클라우드 환경의 위험과 대응 방안’에 대한 주제에 이어서 최신 보안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클라우드 보안의 표준과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이 자리에서는 AWS, SK쉴더스, LGCNS, 메가존 그리고 시스원 등 메이저 클라우드 및 보안 업체들이 참여하여 클라우드를 포함한 최신 보안 트렌드, 사이버 보안의 도전과 혁신에 대한 방안을 공유할 예정이다.

한국트렌드마이크로 김진광 지사장은 본 행사의 시작과 함께 ‘클라우드 리스크는 비즈니스 리스크’라는 주제로 본 행사의 화두를 제시하며, 트렌드마이크로 AMEA 소속의 무투쿠마르 XDR 기술 담당 이사가 SOC 운영 전략에 대하여 기조 연설하고 이어서 김석주 수석엔지니어가 클라우드 보안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AWS에서는 클라우드에서 보안 솔루션의 도입을 용이하게 할 수 있는 CPPO 모델을 소개하며, SK쉴더스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SIEM을 활용한 XDR, LGCNS에서는 제로트러스트를 위한 매니지드 서비스에 대해 소개한다.

김진광 트렌드마이크로 지사장은 “클라우드 인프라 및 서비스의 발전과 전환의 속도가 매우 빠르게 진행된 반면 이에 대한 보안 솔루션은 한계가 있었다. 또한 최근의 클라우드 사용은 퍼블릭과 프라이빗을 혼용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이 대세이며 상이한 환경에 대한 통합관리과 가시성 확보가 급선무”라고 문제를 제기하고 “기존의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과 기술을 한 층 업그레이드하여 ‘클라우드 탐지 및 대응(CDR; Cloud Detection and Response)'과 ‘클라우드 공격 표면 관리(Cloud ASRM)’를 통하여 가시성을 확보하고 취약점을 선제적으로 관리하며 다양하게 진화하고 있는 사이버 공격에 입체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겠다”고 행사의 목적과 취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