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 뷰티, 어린 시절 꿈과 추억 선사하는 NEW 베이비 디올 선보여
디올 뷰티, 어린 시절 꿈과 추억 선사하는 NEW 베이비 디올 선보여
  • 김종영 기자
  • 승인 2024.02.2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챤 디올 뷰티는 1970년에 출시된 베이비 디올 뷰티 라인을 완전히 새롭게 재해석한 어린 아이를 위한 스킨케어 & 센티드 워터 라인, NEW 베이비 디올(Baby Dior) 컬렉션을 한국에서 최초로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그랑빌에서의 어린 시절을 늘 간직했던 무슈 디올로부터 영감을 받은 이번 컬렉션에는 어린 아이를 위한 클렌징 워터 △NEW 베이비 디올 로 트레 프레쉬와 클렌징 폼 △NEW 베이비 디올 라 무쓰 트레 퐁당, 하이드레이팅 로션 △NEW 베이비 디올 르 레 트레 땅드르, 센티드 워터 △NEW 베이비 디올 본느 에뚜왈로 구성되어 있다.

디올 퍼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프란시스 커정(Francis Kurkdjian)이 향을 크리에이션하고 베이비 디올 아티스틱 디렉터, 코델리아 드 카스텔란(Cordélia de Castellane)이 보틀을 디자인한 이번 NEW 베이비 디올 컬렉션은 따뜻한 애정과 향기, 감정 등 어린 시절의 부드럽고 달콤한 추억에 찬사를 바친다. 

어린 아이를 위한 3가지 스킨케어와 1종의 센티드 워터로 구성된 이번 컬렉션은 씻어내지 않아도 피부를 편안하게 진정시켜주며 산뜻하게 씻겨주는 클렌징 워터 – ‘NEW 베이비 디올 로 트레 프레쉬’, 연약한 피부를 부드럽고 섬세하게 씻겨주어 기분 좋은 경험을 선물하는 클렌징 폼 - ‘NEW 베이비 디올 라 무쓰 트레 퐁당’,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고 피부 장벽을 보호하는 하이드레이팅 밀크 - ‘NEW 베이비 디올 르 레 트레 땅드르’, 아이들의 피부를 부드럽게 감싸 안으며 달콤한 향기를 선사할 센티드 워터 - ‘NEW 베이비 디올 본느 에뚜왈’로 이루어져, 어린 시절의 마법이 담긴 부드러운 향기를 표현하고자 하는 NEW 베이비 디올 리추얼을 완성한다.

1967년 아이들을 위한 꾸뛰르 의상을 제작하는 것으로 시작된 베이비 디올은 1970년 오 드 코롱과 샴푸, 오일 등의 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이후 2012년 아티스틱 디렉터 코델리아 드 카스텔란을 통해 세상에 다시 모습을 보인 베이비 디올은 마침내 2024년 2 월 22일, 디올 퍼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프란시스 커정과 함께 완전히 새로워진 NEW 베이비 디올 컬렉션으로 돌아왔다. 

아이들을 위한 패션의 서정적인 만남을 통해 어린 시절의 마법이 담긴 부드러운 향기를 표현하고자 하는 크리스챤 디올의 새로운 도전이 시작된다. 코델리아 드 카스텔란이 특별히 제작한 뚜왈 드 주이 패턴으로 드레스업한 NEW 베이비 디올로 포근한 꿈과 마법과도 같은 잊지 못할 행복한 경험을 선물할 수 있다. 

포근한 어린 시절의 꿈과 마법을 선사할 NEW 베이비 디올 컬렉션은 디올 온라인 부티크와 롯데월드몰 부티크, 신세계 백화점 강남점의 크리스챤 디올 뷰티 매장과 베이비 디올 패션 매장, 현대백화점 압구정점 & 판교점의 크리스챤 디올 뷰티 매장과 베이비 디올 패션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