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美 뉴욕서 스타트업 기술력·비전 알렸다
네이버클라우드, 美 뉴욕서 스타트업 기술력·비전 알렸다
  • 박미숙 기자
  • 승인 2022.09.22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스타트업 서밋’서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글로벌 진출 확대 역할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과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과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박미숙 기자]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김유원)가 미국 현지시간 9월 20일부터 이틀간 뉴욕 맨해튼 피어17에서 개최한 ‘한·미 스타트업 서밋’에 참가해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 및 글로벌 진출 확대를 위한 첨병 역할을 수행했다.

행사 기간 동안 네이버클라우드의 지원을 받은 5개 스타트업과 함께 약 98㎡(약 30평) 규모의 공동관 부스를 운영하고 대기업 밋업, 글로벌 기업 좌담회 및 세리머니 세션 등 주요 행사에 참여했다. 이를 통해 스타트업 상생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온 성과를 공유하고 국내 스타트업 기업의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 기회 확대에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중앙회, 창업진흥원,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등이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한·미 양국이 모여 스타트업 생태계를 연결 및 확장해 창업 활성화를 이루고, 유니콘 기업 육성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한국과 미국의 대표 스타트업 육성 대기업과 스타트업, 벤처투자자 등이 모여 양국 빅테크 기업의 플랫폼 인프라 전문성을 소개하고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의 공동 협력 및 투자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행사 양일간 공동관에서는 한·미 대기업 오픈 이노베이션 사례와 협력 스타트업 소개, 한·미 스타트업 간 만남의 장이 마련됐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기술 리더십, 초거대 데이터센터, 글로벌 비즈니스, 동반 성장을 테마로 자사의 핵심 가치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소개했다. 기술력 외에도 네이버클라우드와 동반 성장을 이뤄낸 다양한 고객 사례를 공유하며 신뢰로 쌓아온 브랜드 가치를 알렸다.

네이버클라우드의 협력 스타트업 5곳도 함께 참여했다. △자율 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 ‘모라이’, △5G 기반의 드론관제 솔루션 기업 ‘아르고스다인’, △스마트팩토리 설비예지보전 솔루션 전문기업 ‘퓨처메인’, △산업 현장에 필요한 첨단 증강현실 개발 기업 ‘아리아엣지’, △ESG 특화 B2B 디지털 솔루션 기업 ‘아이이에스지’ 등 5개 기업이 기술력과 네이버클라우드와의 동반 성장을 통한 잠재 가치를 소개했다.

네이버클라우드 박원기 대표는 “미국 현지에서 네이버클라우드가 그간 일궈온 성과를 비롯해 우리와 밀접하게 협업 중인 스타트업들의 기술력과 비전을 직접 공유할 수 있게 되어 뜻깊다”며 “이번 글로벌 행사 참여를 시작으로 향후 한층 활발한 투자와 기술개발로 세계로 뻗어나가는 ‘K-클라우드’, ‘K-테크’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영 장관은 “이번 서밋을 통해 한-미 양국 스타트업 생태계 관계자들의 스타트업 지원 의지를 다시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한·미 스타트업 생태계 협력을 바탕으로 ‘K-스타트업’이 전 세계로 뻗어나가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