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C코리아, 현대무벡스와 제조·물류 스마트솔루션 분야 협력
PTC코리아, 현대무벡스와 제조·물류 스마트솔루션 분야 협력
  • 박미숙 기자
  • 승인 2022.06.2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무벡스 이상돈 솔루션사업본부장(왼쪽)과 PTC 제품영업총괄 이연자 상무가 업무제휴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무벡스 이상돈 솔루션사업본부장(왼쪽)과 PTC 제품영업총괄 이연자 상무가 업무제휴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박미숙 기자] PTC코리아(지사장 김상건)가 현대무벡스(대표 현기봉)와 손잡고 ‘스마트 물류 자동화’ 솔루션 고도화에 나선다.

양사는 23일 ‘제조/물류 부문 스마트솔루션 협력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향후 공동 사업진출 및 연구개발 등 다각적인 공조계획을 밝혔다. 

이번 협력을 통해 PTC는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플랫폼인 ‘씽웍스(ThingWorx)’ 및 AR(증강현실) 플랫폼인 ‘뷰포리아(Vuforia)’를 접목해 데모센터를 구축하고, 현대무벡스가 주력하는 스마트물류/IT서비스 사업에 접목해 폭넓은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현대무벡스는 물류자동화 설비역량(H/W)과 IT 기술 기반의 시스템통합(SI) 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스마트솔루션(S/W)’의 개발에도 힘을 쏟고 있다.

PTC 씽웍스를 기반으로 구현되는 현대무벡스의 디지털 트윈 물류 환경은 데이터 센싱에서부터 통합 모니터링, 현장 점검 지능화, 자동예측진단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현대무벡스는 최근 선보인 ‘물류·제조 자동화 및 클라우드 기반 예지정비(설비 고장/수명 예측) 솔루션’에 PTC의 IIoT 및 제품수명주기관리(PLM) 기술을 결합하여 디지털트윈이 적용된 모바일 화면 하나로 현장의 기계/ 설비 상태를 실시간 확인/대응할 수 있는 혁신적 사업 환경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AR 플랫폼 뷰포리아 기반의 현장 안전 관리 플랫폼을 구축한다. 작업자의 안전을 위한 가이드를 AR 콘텐츠로 제공하고, 각 설비별 안전 교육에 필요한 디지털 매뉴얼을 제작하는 등 중대 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를 마련한다. AR 기반 현장 관리 플랫폼은 디지털 작업 지시서를 통해 작업 숙련도를 향상시켜 에러율을 줄이고, 이러한 교육 콘텐츠를 표준화시킬 수 있다는 장점도 제공한다. 

현대무벡스는 “PTC의 스마트 혁신 기술과 무벡스의 견고한 스마트 물류 및 제조 네트워크가 사업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다”며, “스마트솔루션은 잠재성이 무한한 만큼 스마트 물류/제조 자동화 사업을 견인할 수 있는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PTC코리아는 “무벡스의 스마트 제조/물류 사업역량이 PTC의 예측진단시스템 등 우수한 미래기술과 만나면 혁신적인 협력의 결과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국내외 시장 판로 확대를 비롯해 고객사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