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인버스 렌더링 파이프라인 엔비디아 3D 모마 발표
엔비디아, 인버스 렌더링 파이프라인 엔비디아 3D 모마 발표
  • 박채균 기자
  • 승인 2022.06.2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비디아는 인버스 렌더링 파이프라인 엔비디아 3D 모마를 발표했다.
엔비디아는 인버스 렌더링 파이프라인 엔비디아 3D 모마를 발표했다.

[아이티비즈 박채균 기자] 엔비디아(CEO 젠슨 황)는 22일 인버스 렌더링 파이프라인 엔비디아 3D 모마(NVIDIA 3D MoMa)를 발표했다. 

엔비디아 3D 모마는 설계자, 디자이너, 컨셉 아티스트 및 게임 개발자가 객체를 그래픽 엔진으로 빠르게 가져와 작업, 크기 수정, 재료 변경 또는 다양한 조명 효과 실험을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인버스 렌더링(inverse rendering)은 일련의 정지 사진을 물체나 장면의 3D 모델로 재구성하는 기술이다. 엔비디아 그래픽 연구 부사장인 데이비드 룹커는 ”인버스 렌더링은 오랫동안 컴퓨터 비전과 컴퓨터 그래픽을 통합하는 성배였다. 엔비디아 3D 모마 렌더링 파이프라인은 인버스 렌더링 문제의 모든 부분을 GPU 가속 미분 가능 구성 요소로 공식화한다. 이로써 현대 AI의 기계와 엔비디아 GPU의 원시 컴퓨팅 마력을 사용해 크리에이터가 기존 도구의 제한 없이 가져오고, 편집하고, 확장할 수 있는 3D 객체를 빠르게 제작한다”고 말했다.

예술가나 엔지니어에게 가장 유용하게 쓰이려면, 3D 개체는 게임 엔진, 3D 모델러 및 필름 렌더러와 같이 널리 사용되는 도구에 넣을 수 있는 형식이어야 한다. 그 형태는 텍스처 재료를 사용한 삼각형 메쉬로, 3D 도구에서 사용되는 공통 언어이다.

게임 스튜디오와 다른 크리에이터들은 전통적으로 상당한 시간과 수작업이 필요한 복잡한 사진 측량 기법으로 3D 객체를 제작했다. 뉴럴 래디언스 필드의 최근 작업은 물체나 장면의 3D 표현을 빠르게 생성할 수 있지만 쉽게 편집할 수 있는 삼각형 메쉬 형식으로는 생성할 수 없다.

엔비디아 3D 모마는 단일 엔비디아 텐서 코어(Tensor Core) GPU에서 1시간 이내에 삼각형 메쉬 모델을 생성한다. 파이프라인의 출력은 크리에이터가 이미 사용하고 있는 3D 그래픽 엔진 및 모델링 도구와 직접 호환된다.

파이프라인의 재구성에는 3D 메쉬 모델, 재료, 조명 세 가지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메쉬는 삼각형으로 만들어진 3D 형태의 인위적인(파피에 마세) 모형과 같다. 이를 통해 개발자는 창의적 비전에 맞게 객체를 수정할 수 있다. 재료는 피부처럼 3D 메쉬에 2D 텍스처가 겹쳐진 것이다. 그리고 엔비디아 3D 모마는 장면이 어떻게 점등되는지 예측하여 크리에이터들은 이후 개체의 조명을 수정할 수 있다.

엔비디아 3D 모마의 기능을 소개하기 위해 엔비디아의 연구 및 크리에이티브 팀은 트럼펫, 트롬본, 색소폰, 드럼 세트 및 클라리넷 등 5개의 재즈 밴드 악기 각각 약 100개의 이미지를 다양한 각도에서 수집했다.

엔비디아 3D 모마는 2D 이미지를 메쉬로 표시된 각 기기의 3D 표현으로 재구성했고, 엔비디아 팀은 원래 장면에서 장비를 가져와서 엔비디아 옴니버스 3D 시뮬레이션 플랫폼으로 가져와 편집했다.

기존의 모든 그래픽 엔진에서, 크리에이터들은 마치 메쉬를 다른 의상으로 입히는 것처럼 엔비디아 3D 모마에서 생성된 모양의 재료를 쉽게 교환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팀은 원래의 플라스틱을 금, 대리석, 나무 또는 코르크 마개로 즉시 변환하는 트럼펫 모델로 작업했다.

그런 다음 새로 편집한 개체를 가상 장면에 배치할 수 있다. 엔비디아 팀은 렌더링 품질을 위한 고전적인 그래픽 테스트인 코넬 박스에 그 악기들을 떨어뜨렸다. 그들은 빛나는 금관악기가 밝게 반사되고 무광 드럼 가죽이 빛을 흡수하면서, 가상 악기가 물리적 세계에서와 마찬가지로 빛에 반응한다는 것을 증명했다.

인버스 렌더링을 통해 생성된 이 새로운 개체는 가상 재즈 밴드로 비디오의 피날레에서 선보인 것처럼 복잡한 애니메이션 장면의 구성 요소로 사용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