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엔지니어상' 6월 수상자에 전성철·최수영 선정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6월 수상자에 전성철·최수영 선정
  • 김건우 기자
  • 승인 2022.06.1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수상자에 이형의·조영은·김경희 등 3명
(왼쪽 위에서 시계방향으로) 전성철 에프에스티 책임연구원, 최수영 에이엔에이치스트럭쳐 팀장, 김경희 아쿠아셀 대표, 조영은 엘에스전선 수석연구원, 이형의 엘지이노텍 연구위원.
(왼쪽 위에서 시계방향으로) 전성철 에프에스티 책임연구원, 최수영 에이엔에이치스트럭쳐 팀장, 김경희 아쿠아셀 대표, 조영은 엘에스전선 수석연구원, 이형의 엘지이노텍 연구위원.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회장 구자균)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022년 6월 수상자로 전성철 에프에스티 책임연구원과 최수영 에이엔에이치스트럭쳐 팀장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대기업 수상자인 전성철 에프에스티 책임연구원은 반도체 생산 장비인 EPMD 개발을 주도하였으며, 그 중 핵심기술인 ‘혼합 접착제 자동 도포기술’을 독자 개발하였다. 이를 통해 세계 최초로 해당 장비를 100% 자동화하는 데 성공하여 국내 반도체 장비 기술경쟁력을 세계적 수준으로 도약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전성철 책임연구원은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차세대 반도체 장비개발을 목표로 연구개발에 매진할 것”이라며 “국내 반도체 소부장 기술경쟁력이 세계 최고가 되는 순간까지 연구개발의 열정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중소기업 수상자인 최수영 에이엔에이치스트럭쳐 팀장은 국내 최초로 ‘라이너 없는 복합재 극저온 추진제 탱크’를 개발하여 기존 금속 소재 탱크 대비 23% 이상 경량화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위성 발사체 탑재 중량 확보를 가능하게 하여 국내 우주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최수영 팀장은 “우리 기업과 연구원들의 도전적인 기술혁신으로 함께 이루어낸 성과”라며 “미래 우주시대의 주인공으로 우리나라 우주산업이 앞장설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여성 부문의 상반기 수상자로는 이형의 엘지이노텍 연구위원, 조영은 엘에스전선 수석연구원, 김경희 아쿠아셀 대표를 선정했다.

이형의 엘지이노텍 연구위원은 높은 강도(기존 대비 2.5배)와 고온환경(200℃ 이상)에서 성능유지가 가능한 나노 다결정 소재를 개발하였다. 이를 통해, 선박용 열전 반도체 모듈 양산화에 성공하여 국내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형의 연구위원은 “소재 전문가로서 혁신 소재가 탄소중립 정책뿐 아니라 조선업의 세계시장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해당 기술은 타 산업에도 적용 가능한 부분인 만큼,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해 연구에 매진하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조영은 엘에스전선 수석연구원은 전력케이블 핵심 소재인 절연재료 성능을 예측할 수 있는 평가기술 개발로 재료 정합성 검증 등을 통해 500킬로볼트(㎸)급 초고압 전력케이블 상용화에 성공하여 에너지 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조영은 수석연구원은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소재 원천기술을 확보하여 국내 에너지 산업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친환경 소재 개발을 통해 2050 탄소중립 및 재생 에너지 확대에 기여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김경희 아쿠아셀 대표는 유해 화학약품 없이 소금물 전기분해로 악취를 제거하는 탈취기를 개발하였다. 이를 통해, 기존 대비 운영비용을 30% 이상 절감하여 국내 환경산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경희 대표는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친환경 기술과 자원순환공정 개발에 매진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기여하고 세계적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