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소프트, 뮤직플랫과 손잡고 버추얼휴먼 뮤지션 만든다
이스트소프트, 뮤직플랫과 손잡고 버추얼휴먼 뮤지션 만든다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2.04.0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왼쪽)와 뮤직플랫 성하묵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왼쪽)와 뮤직플랫 성하묵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김아라 기자] 이스트소프트(대표 정상원)는 뮤직플랫(대표 성하묵)과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버추얼휴먼 뮤지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뮤직플랫은 저작권 해결 음악 서비스 플랫폼인 ‘셀바이뮤직’을 운영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셀바이뮤직은 누구나 자신의 음악을 소개하고 거래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실력 있는 뮤지션들이 제작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해당 플랫폼에서 저작권 문제없이 거래되고 있다. 현재, 셀바이뮤직의 이용자는 12만 명이 넘는다.

이스트소프트는 셀바이뮤직으로부터 저작권이 확보된 음악을 제공받아 자사의 ‘AI 클론(AI Clone)’ 기술로 실제 뮤지션을 복제하거나, ‘AI 페르소나(AI Persona)’ 기술을 활용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뮤지션을 개발하게 된다.

현재, 셀바이뮤직이 뮤지션과 직접 계약을 맺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저작권을 보유한 음악을 계속해서 늘려가고 있는 만큼, 양사는 이번 프로젝트의 사업화 속도 역시 매우 빠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이스트소프트는 버추얼휴먼 사업의 영역을 음악 산업까지 확장하게 됐다. 올해 초 버추얼휴먼 에이전시로 특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 이스트소프트는 현재 뉴스, 교육,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버추얼휴먼 사업을 추진 중이다.

뮤직플랫 성하묵 대표는 “이번 업무 협약이 기존 뮤지션들과 버추얼휴먼의 만남을 본격화하고, 이와 동시에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계기로 작용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현실과 메타버스 세계를 잇는 버추얼휴먼의 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그 중심에는 한국 IP가 있다”며 “앞으로 자사의 버추얼휴먼 기술로 한국의 다양한 IP를 고부가가치화해 나갈 계획이며, 이를 통해 자사의 버추얼휴먼 사업 기반 역시 점차 글로벌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