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웨일, 광주광역시 내 미래형 학습환경 만든다
네이버 웨일, 광주광역시 내 미래형 학습환경 만든다
  • 김건우 기자
  • 승인 2022.02.25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교육연구정보원, 네이버 커넥트재단과 ‘웨일 스페이스’ 중심 교육 시너지
(가운데 왼쪽부터) 네이버 웨일 김효 책임리더, 광주광역시교육연구정보원 강영 원장, 네이버 커넥트재단 김지현 사무국장 등 관계자들이 3자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운데 왼쪽부터) 네이버 웨일 김효 책임리더, 광주광역시교육연구정보원 강영 원장, 네이버 커넥트재단 김지현 사무국장 등 관계자들이 3자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김아라 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와 광주광역시교육연구정보원(원장 강영), 비영리 교육재단 네이버 커넥트재단(이사장 조규찬)은 광주광역시의 미래형 학습환경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24일, 광주광역시교육연구정보원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는 네이버 웨일 김효 책임리더, 광주광역시교육연구정보원 강영 원장, 네이버 커넥트재단 김지현 사무국장이 참석해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특히, 이들은 네이버의 에듀테크 플랫폼 ‘웨일 스페이스’를 중심으로 각 사의 역량을 모으며 시너지를 만들기로 했다.

네이버 웨일 스페이스는 교육현장에 필요한 여러 프로그램을 모아 제공하는 에듀테크 플랫폼이다. 수업관리에 특화된 플랫폼으로, 수업에서 활용할 프로그램과 홈 페이지를 선생님이 미리 설정해두면 학생들은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등 없이도 동일환경을 경험할 수 있어 편리하다. 

이 과정에서 모이는 데이터는 교육현장에 귀속되도록 해, 학교나 교육청이 자체적인 교육환경 개선을 진행할 수 있게 돕는다. 이런 장점들을 바탕으로, 웨일 스페이스는 광주광역시를 포함해 총 12곳의 시/도 교육청에 도입됐다. 네이버 웨일은 각 교육청과 피드백을 주고받으며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있다. 

이번 3자 협력을 통해서는 네이버는 광주광역시 내에 웨일 스페이스를 도입하고자 하는 교육현장이 있는 경우 플랫폼을 제공하고, 선생님과 학생의 의견을 수렴해 서비스를 개선키로 했다. 광주광역시교육연구정보원은 웨일 스페이스를 통한 효과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연구 개발하기로 했다.

특히, 네이버 커넥트재단은 재단이 운영하는 SW교육 플랫폼 ‘엔트리’와 인공지능/데이터 교육 프로그램 ‘소프트웨어야 놀자’를 고도화 하면서 지역 내 AI교육 수준을 높이기로 했다. 엔트리와 소프트웨어야 놀자는 웨일 스페이스 내에서 활용가능한 솔루션으로 제공되고 있다.

네이버 웨일 김효 책임리더는 “이번 업무협약은 광주광역시교육연구정보원 뿐만 아니라 웨일 스페이스 생태계 내에 참여해 가치를 창출해주고 있는 제휴처도 함께 긍정적인 미래교육 환경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며 “웨일 스페이스는 사용자의 목소리를 최우선으로 하여 교육현장에 가장 친화적인 플랫폼으로 거듭 발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