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드리버, 日 KDDI 오픈랜 호환 5G 가상화 기지국에 ‘스튜디오’ 공급
윈드리버, 日 KDDI 오픈랜 호환 5G 가상화 기지국에 ‘스튜디오’ 공급
  • 박채균 기자
  • 승인 2022.02.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윈드리버 스튜디오 로고
윈드리버 스튜디오 로고

[아이티비즈 박채균 기자] 윈드리버는 일본 통신사업자 KDDI가 ‘윈드리버 스튜디오(Wind River Studio)’를 사용해 가상화 기지국 기반 5G 단독모드(SA) 오픈랜(O-RAN)을 상용화했다고 23일 밝혔다. 

윈드리버는 통신사업자들이 물리적으로 분산된 초저지연 클라우드 네이티브 인프라를 구축하고 관리하는 과정에서 직면하는 복잡한 도전과제들을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윈드리버 스튜디오’를 제공하고 있다. 

윈드리버의 폴 밀러 CTO는 “네트워크 엣지 단에 지능형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5G가 제공하는 기회의 창을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미래에는 대부분의 시스템이 지능형 디바이스 경제의 다양한 활용 사례를 위해 가상화 된 분산 클라우드와 저지연 원거리 엣지 아키텍처를 사용할 것”이라며 “윈드리버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미래에 대비할 수 있는 솔루션을 공급함으로써 차세대 네트워크에 요구되는 높은 신뢰성과 초저지연 속도, 고효율 솔루션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KDDI의 요시무라 가즈유키 CTO는 “오픈랜 표준을 준수하는 5G 가상화 기지국 상용화에 성공하게 됐다. KDDI는 개방형 가상화 기지국을 통해 유연성을 높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가입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속도를 보장하고자 한다. 앞으로도 혁신적인 네트워크 기술 개발을 지속적으로 주도하고, 안정적인 통신 경험과 새로운 부가가치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윈드리버코리아 최우영 네트워크사업총괄 이사는 “가상화 기반 5G 단독모드(SA) 오픈랜 상용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상용화한 만큼 윈드리버 스튜디오가 앞으로 계속 국내외 통신사업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시장에서 검증된 신뢰도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5G의 패러다임 전환을 지속적으로 이끌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