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대구에 ‘클로바 케어콜’ 서비스
네이버, 대구에 ‘클로바 케어콜’ 서비스
  • 김건우 기자
  • 승인 2022.02.21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자동 안부 전화 서비스 시범 사업' 추진 MOU 체결
네이버 클로바 케어콜
네이버 클로바 케어콜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클로바 케어콜(CLOVA CareCall)’이 부산 해운대구에 이어 대구시에도 도입되어, 독거 어르신의 돌봄을 지원한다.

네이버는 21일 대구광역시와 ‘클로바 케어콜을 활용한 AI 자동 안부 전화 서비스 시범 사업’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네이버는 대구시와 함께 오는 3월부터 중∙장년 취약 가구 100명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클로바 케어콜’이 돌봄 대상자에게 주 1~2회 전화를 걸어 식사, 수면, 외출, 복약 등의 안부를 확인하고 통화가 되지 않거나 이상자로 분류되면 담당 공무원이 다시 확인하는 방식이다.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하며 하반기에는 돌봄 대상자를 1,000명 이상으로 늘리고, 올해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2023년에는 대구시의 더 많은 독거 어르신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클로바 케어콜’은 지난해 네이버가 출시한 AI콜 서비스로,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 기술을 적용해 정형화되지 않은 대화도 AI가 이해하고 자연스럽게 상호작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단순히 독거 어르신의 안부를 체크하는 것을 넘어, 친구처럼 자유롭게 대화하며 정서적인 케어까지 도울 수 있다는 것이 차별점이다. 또한 AI가 생성한 가상의 대화 시나리오를 사람이 직접 검수하는 과정을 거치고, 대화 중 사용자의 발화 데이터를 수집하지 않아 섬세하고 안전한 AI 대화가 가능하다는 점이 ‘클로바 케어콜’의 장점으로 꼽힌다.

실제 작년 11월부터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 해운대구에서 시범 사업 대상자인 독거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시행한 결과, 향후 ‘클로바 케어콜’ 계속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다고 답변한 어르신 사용자는 95%에 달했다. 10명 중 9명은 서비스 이용 이후 위로를 받았다고 느껴, 자연스럽고 안전한 상호작용으로 단순한 건강 체크뿐만 아니라 감정 안부까지 챙길 수 있다는 ‘클로바 케어콜’만의 강점이 실제 서비스에서도 확인됐다.

네이버는 이와 같은 AI 기술력과 현장에서 축적해가고 있는 노하우를 바탕으로, 부산 해운대구, 대구시에 이어 전국의 여러 지방자치단체와 ‘클로바 케어콜’을 활용한 독거 어르신 복지 협력을 진행해나갈 계획이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CIC 대표는 “더욱 많은 독거 어르신들의 일상에 네이버의 첨단 AI 기술로 도움을 드릴 수 있게 됐다”면서, “네이버는 앞으로도 사람을 위한 AI를 개발하는 것을 중요한 가치로 삼고, ‘모두를 위한 AI’를 실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고독사는 더 이상 개인적인 문제가 아닌 우리 사회 전체가 함께 해결해야 할 숙제로 소외된 이웃을 관리하여 더 이상 외로이 홀로 죽음을 맞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