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 “업무용 메신저 최고 불만은 ‘보안’·‘연동 불가’"
파수 “업무용 메신저 최고 불만은 ‘보안’·‘연동 불가’"
  • 김문구 기자
  • 승인 2022.01.1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용 메신저 사용에 대한 설문조사 실시
업무용 메신저 사용현황 조사 현황
업무용 메신저 사용현황 조사 현황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파수(대표 조규곤)가 업무용 메신저 사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메신저로 파일을 잘못 공유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며, 보안에 대한 우려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파수의 이번 설문 조사는 공공기관 및 금융을 포함한 다양한 산업군의 IT 담당자 및 IT업계 종사자 등 총 730명이 참여했다. 파수는 해당 설문조사를 기반으로 기존 메신저의 문제점을 보완한 차세대 업무용 메신저 ‘파이어사이드(Fireside)’를 지난 달 출시한 바 있다. 

파수의 이번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96%가 사내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메신저를 사용하고 있으며, 사내 전용 메신저를 사용하는 비율이 70.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카카오톡PC버전 등 범용 메신저를 쓰는 응답자는 25.8%였으며, 사내에서 메신저를 전혀 쓰지 않는 비율은 2%에 지나지 않았다. 

사내에서 메신저를 통해 문서를 공유하는 빈도는 ‘월 11회 이상’이 64%를 차지했는데, 이 중 ‘월 31회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29%에 달했다. 메신저를 통한 문서 공유가 빈번함에 따라 관련 실수도 잦았다. 실제 문서를 잘못 공유하는 횟수는 ‘한달에 1~2회’가 37.8%, ‘한달에 3회 이상’이 7.1%를 차지해, 전체 응답자의 44.9%가 월 1회 이상 문서 공유 실수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신저로 공유되는 파일에 대한 보안 수준도 우려됐다. ‘메신저로 공유되는 파일에 보안 정책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가 45.3%였으며, ‘적용 여부를 모른다’도 13.9%를 차지했다.

사내 메신저 사용의 불편 및 우려 사항을 묻는 질문(중복응답)에서도 보안 문제가 주요하게 지적됐다. ‘메시지에 암호화 적용 불가’(1위, 36%), ‘공유 파일 종류에 따라 보안 적용 불가’(3위, 31.2%), ‘메시지 일괄 삭제 불가’(5위, 26.2%) 등의 보안 불만이 높은 순위에 올랐다. 이 외에도 ‘기존 사내 시스템 및 애플리케이션과 연동 불가’(2위, 35.9%)와 ‘문서 파편화로 인한 콘텐츠 관리 어려움’(4위, 26.8%), ‘채팅방 생성 시 부서/사업부 등 단위별 인원 지정 불가’(7위, 16.7%)도 주요 불편 사항으로 언급됐다. 

사내 메신저를 통한 문서 공유 시 불편함 중 1순위로 꼽힌 항목(중복응답)은 응답자의 절반 이상(52.3%)이 꼽은 ‘문서 회수 불가’였다. 그 다음으로는 ‘수정 시마다 문서 재공유’(45.8%), ‘메신저 내 문서 통합 검색 불가’(31.2%), ‘문서 파편화로 인한 콘텐츠 관리 어려움’(24.4%), ‘기존 사내 시스템 및 애플리케이션과 연동 불가’(24.4%)가 뒤를 이었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설문조사를 통해 대부분이 업무를 위해 메신저를 사용하고 있지만, 보안과 기존 시스템과의 연동, 공유 콘텐츠 관리 등에서 큰 불편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파수의 업무용 메신저 파이어사이드는 이러한 사용자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파수의 기술력을 집약해 선보인 만큼, 편의성과 보안, 생산성을 혁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