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엠엔소프트-오트론 3사 합병 최종 승인
현대오토에버-엠엔소프트-오트론 3사 합병 최종 승인
  • 김문구 기자
  • 승인 2021.02.2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현대오토에버는 25일 소집된 임시주주총회에서 현대엠엔소프트와 현대오트론 등 3사 합병 안이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오토에버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모빌리티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설 수 있게 됐다.

25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섬유센터에서 개최된 현대오토에버 임시주주총회에는 전체 주주의 82.09%가 참석했으며, 참석 주주의 찬성 99.99%, 반대 0.01%로 3사 합병 승인의 건을 결의했다. 기업 간 합병은 주총 특별결의사항으로, 주총에서 출석 주주의 2/3 이상, 총 주식 수의 1/3 이상 동의를 얻으면 통과된다.

합병 승인 외에도 현대엠엔소프트, 현대오트론 등 피합병법인이 영위하는 사업을 추가 및 변경하는 정관 변경 승인의 건도 함께 승인됐다.

현대엠엔소프트 또한 원효로 본사에서 같은 날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전체 주주의 71.93%가 참석, 참석 주주의 97.53% 찬성으로 합병을 승인했으며, 현대오트론도 합병안을 결의했다.

이번 3사 합병 비율은 현대오토에버 1 : 현대엠엔소프트 1.002 : 현대오트론 0.13로, 상장사인 현대오토에버는 시가평가로 합병가액을 산정했으며, 비상장법인인 현대엠엔소프트와 현대오트론은 외부 회계법인의 평가를 거쳐 법령에 따른 본질가치로 합병가액을 산정했다.

3사 주주들이 합병 법인의 미래 비전에 지지를 나타냄에 따라 현대오토에버는 미래 소프트웨어 사업 고도화에 한층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신설 합병법인은 현대자동차그룹 내 분산된 소프트웨어 역량을 통합, 급변하는 모빌리티 환경과 시장 경쟁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글로벌 최고 경쟁력을 갖춘 모빌리티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개발체계 통합과 개발주체 일원화에 따른 개발 효율성 극대화를 통해 차세대 자동차의 소프트웨어 품질과 완성도를 제고하는데 기여하게 되며, 특히 3사가 가진 강점 영역을 유기적으로 통합, 개발 시너지를 극대화함으로써 차량용 소프트웨어 핵심기술 확보와 서비스 연결성 강화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현대오토에버 관계자는 “회사의 미래 지속 가능한 성장에 힘을 실어준 주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새롭게 출범할 합병법인은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의 핵심인 소프트웨어 분야의 시너지를 발휘해 현대차그룹의 모빌리티 비전 실현에 앞장서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3사 합병에 대한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기간은 다음달 17일까지이며 예정 합병 기일은 4월 1일, 합병신주 상장예정일은 4월 14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