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가명데이터 결합시스템 구축 사업 수주
파수,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가명데이터 결합시스템 구축 사업 수주
  • 김문구 기자
  • 승인 2020.11.1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수 CI
파수 CI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파수(대표 조규곤)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의 ‘가명데이터 결합시스템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8월 데이터 3법이 개정되면서, 정부가 지정한 데이터 전문기관을 통해 가명처리된 데이터 활용이 가능하게 됐다.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은 산업 전반의 원활한 데이터 유통·거래 지원을 위해 가명데이터 결합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했으며, 비식별 솔루션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파수를 사업자로 선정했다. 

파수는 데이터를 활용하고자 하는 기관 및 기업들이 안전하면서도 목적에 맞는 데이터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데이터 결합/반출/비식별 처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가이드라인 및 ISO20889에서 정의한 비식별 조치 기법을 지원하며, 범주화 기법에 필요한 템플릿과 범주화 크기를 설정하는 기능 등을 제공한다.

가명 데이터 결합의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사전결합률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으며, 비식별 조치 완료 후 삭제 및 변형된 데이터의 정보를 원본 데이터와 비교한 분포도로 보여준다. 특히, 가명 데이터가 안전하게 전달되고 보관 및 결합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중요 정보의 암호화, 사용 이력 관리, 접근 통제 등의 기능을 함께 제공한다. 

파수 고동현 본부장은 “국내 대다수의 비식별 조치 전문기관들에 이어, 데이터의 사회적 활용 증대를 위해 설립된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에도 비식별 기술을 공급하며 파수가 비식별 시장에서 확실하게 입지를 굳히고 있다”며, “다양한 비식별 케이스에 대한 경험과 관련 법제도에 대한 이해가 깊은 파수를 통해 안전하면서도 활용 가치가 높은 데이터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