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삼성전자, 쿠버네티스 기반 네트워크 분야 협력
레드햇-삼성전자, 쿠버네티스 기반 네트워크 분야 협력
  • 김문구 기자
  • 승인 2020.09.29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에 삼성 5G 네트워크 솔루션 제공
레드햇 로고
레드햇 로고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레드햇은 삼성전자와 협업하여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에 기반한 5G 네트워크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업으로 레드햇과 삼성전자는 이동통신사업자가 5G 코어, 엣지 컴퓨팅, 사물인터넷(IoT)과 머신러닝 외에 다양한 활용 예를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통신사는 업계가 속한 환경에 맞춰 강화된 안정적이고 수평 구조를 지닌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을 도입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조건을 갖춘 클라우드를 사용하면, 통신사는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단일 인프라를 확보하면서 경영과 운영에 소요되는 경비를 줄일 수 있다.

레드햇이 후원한 ACG 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수평적인 개방형 플랫폼은 수직계열화된 폐쇄형 가상 무선 접속 네트워크(vRAN)에 비해 총소유비용(TCO)을 30%까지 절감할 수 있다. 통신사업자가 이러한 수평적인 접근 방식을 선택하면, 고객들은 보다 많은 선택권과 함께 향상된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된다.

이번 협업은 이미 입증 받은 레드햇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포트폴리오 가운데 레드햇 오픈시프트,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레드햇 앤서블 오토메이션 플랫폼과 레드햇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스토리지를 활용한다. 추가로 삼성전자의 5G vRAN, vCore, MEC와 운영 관리 및 분석 솔루션들도 활용해 통신사가 긍정적인 고객 경험을 이끌어낼 엣지 컴퓨팅과 같은 5G 기반 활용 사례를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통신사는 양사가 협력한 이 솔루션을 통해 엣지 경제성과 vRAN의 이점을 활용하여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된다. ACG 보고서에 따르면 5G 코어와 엣지 컴퓨팅에서 동일한 수평적인 인프라를 활용하면 코어의 수평적인 설계로 얻은 총소유비용 절감을 전반적인 인프라에 걸쳐 누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아가, vRAN 입지에 수평 구조의 클라우드를 구축하면, 분산 클라우드에서 얻을 수 있는 위치 인식, 서비스 지연 감소 및 확장성에 기반을 둔 새로운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게 한다.

컨테이너화된 네트워크 기능(CNFs)와 가상화된 네트워크 기능(VNFs)은 통신사에게 혁신으로 향하는 길을 제시하고, 새로운 서비스 도입을 위한 유연성 향상과 보다 빠른 상용화 절차를 갖출 수 있게 한다. 삼성전자는 이미 레드햇의 VNF 벤더 인증을 받았으며 CNF 인증을 추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네트워크 상품전략팀장 노원일 전무는 “레드햇과 협력하여 통신사들이 기대치가 커지고 있는 글로벌 5G 시장, 특히 클라우드 네이티브의 선두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됐다"며, "이번 파트너십으로 삼성전자의 5G 솔루션은 레드햇 클라우드 네이티브 솔루션과의 결합을 통해 고객들에게 매우 효율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네트워크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레드햇 수석 부사장 겸 최고기술경영자(CTO) 크리스 라이트는 “통신사들은 5G 네트워크를 구축하면서 차세대 산업 간 혁신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 기업의 엣지 컴퓨팅 솔루션 지원에서부터 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 애플리케이션을 성공적으로 도입할 수 있게 하는 것까지, 이러한 서비스가 검증된 클라우드 네이티브 인프라에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삼성전자와 협력하여 통신사와 그들의 고객이 모든 산업 영역에 걸쳐서 복잡하고 경쟁력 있는 활용 사례에 집중할 수 있도록 쿠버네티스에 기반한 솔루션을 함께 제공하게 됐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