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완성 위한 해법 제시
삼성SDS,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완성 위한 해법 제시
  • 김문구 기자
  • 승인 2020.09.09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0일 '리얼 2020'서 최신 IT 기술 적용한 산업 분야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사례 공유
홍원표 삼성SDS 대표가 '리얼 2020' 행사에서 발표하고 있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가 '리얼 2020' 행사에서 발표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삼성SDS(대표 홍원표)가 9~10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의 현장 적용 사례와 기술 역량을 공유하는 ‘REAL(리얼) 2020’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REAL 2020에는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한 7,000여 명이 사전 신청하는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이번 행사는 9일 홍원표 대표가 상암 데이터센터에서 전세계 17개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사업과 국내 최대·최고 수준의 보안관제 서비스를 소개하는 인사로 시작됐다. 

이어 홍 대표는 판교 글로벌물류관제센터(GCC)로 옮겨 글로벌 물류 운영 현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위기 상황에 선제 대응하는 통합 관제 체계를 설명하면서 삼성SDS가 디지털 엔터프라이즈 실현을 위한 최고의 파트너라는 점을 강조했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삼성SDS가 지난해‘REAL 2019’에서 제시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레임워크를 한 단계 발전시켜 고객의 디지털 수준 진단부터 전략 수립 및 실행의 전 과정을 지원하는 DT 추진방법을 소개했다. 이 방법에는 자체 개발한 DT 역량 측정 툴(DRC/DMM)과 컨설팅이 포함된다. 

디지털 준비상태 확인(DRC; Digital Readiness Check)는 고객/시장, 전략/리더십, 기술/인프라, 사업운영, 조직/인적역량 등 기업 경영 전반에 대한 디지털 수준을 점검해 준다. 

디지털 성숙도 모델(DMM; Digital Maturity Model)은 제조, 금융, 화학 산업별로 특화되어 개발, 구매, 제조, 마케팅, 판매, 경영지원 등 각 업무 프로세스의 디지털 성숙도를 알려준다. 

삼성SDS는 DRC/DMM으로 측정한 결과를 기반으로 최적의 개선방안을 도출하여 기업의 DT 마스터 플랜과 추진 전략을 수립하는 컨설팅을 수행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삼성SDS 담당 임원 및 전문가들이 ‘디지털 기술 기반 기업 경영 혁신’을 주제로 차세대 ERP·SCM 등 경영 시스템 혁신 사례를 소개했다.

또한, ‘일하는 방식의 새로운 변화’를 주제로 △AI 기반 업무자동화 솔루션 브리티(Brity) RPA △비대면 소통과 협업을 위한 Brity Messenger/Meeting/Mail △3D 기술 기반 설계·엔지니어링 협업 솔루션 넥스플랜트 3D 엑설런스(Nexplant 3D eXcellence)를 활용한 혁신 사례를 발표했다.

10일에는 AI, 보안, 클라우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산업별 디지털 전환 사례를 발표한다. △딥러닝 기반 이미지 인식기술(Nexfinance AICR)을 적용한 은행업무 효율화 △자동화 기술을 접목한 보안관제 고도화 △삼성SDS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통한 금융권 디지털 혁신 △블록체인 기반 유통이력관리(Cello Trust) 등의 실제 사례가 상세하게 다뤄진다.

홍원표 대표는 “삼성SDS가 보유한 최고 수준의 디지털 기술, IT 인프라 및 글로벌 관제 서비스와 다양한 산업별 경험을 기반으로 고객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 과정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