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모바일뉴스 본문 상단 '기자명' 노출…기자페이지 개선
네이버 뉴스, 모바일뉴스 본문 상단 '기자명' 노출…기자페이지 개선
  • 김건우 기자
  • 승인 2020.08.14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 작성자 출처 강조하고 기자페이지 접근성도 향상
기자페이지 개선
기자페이지 개선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뉴스 컨텐츠제휴매체 기자 개인의 브랜딩을 강화할 수 있도록 모바일뉴스 본문 상단에 기자명을 강조해 노출하고, 기자명을 클릭하면 뉴스 이용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기자페이지' UI 개선을 순차적으로 적용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7월23일 뉴스 검색 결과 상단에 언론사 출처 우선 노출 적용을 통해 개별 언론사의 브랜딩이 강화되도록 하였고, 이번에는 기사를 작성한 기자를 강조함으로써 기자 개개인에 대해서도 브랜딩을 더 강화한 것이다. 이를 통해, 기사의 출처가 명확히 전달됨과 동시에 '기자페이지'의 접근성도 향상됐다. 기사본문 제목 아래 노출된 기자명을 클릭하면 바로 개선된 기자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어 기자 구독과 응원도 더 편리해진다. 

네이버 뉴스에서 기자들이 이용자와 소통할 수 있는 채널로 제공해 온 '기자페이지'는 이번 개선을 통해 기자의 사진, 프로필, SNS채널, 경력사항과 기사 목록을 한데 모아볼 수 있도록 더욱 풍성하게 꾸며진다. 특히 기자 프로필, 기사 목록, 기자의 ‘주간 많이 본 뉴스’를 기존보다 가독성 높은 형태로 개선하고 기자 개인의 네이버 블로그나 포스트 등 연관 채널이 등록되어 있는 경우에는 관련 구독자 수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현재 기자페이지를 만들어 이용자들과 적극 소통하는 기자는 68개 매체에서 6천 9백여 명을 넘어섰고, 기자페이지를 구독하는 이용자는 175만 여 명으로, 전체 구독 수를 합산하면 270만 건에 이른다. 

네이버는 이번 개선에 이어 하반기 중 기자가 직접 '기자페이지'의 레이아웃과 프로필, 그리고 '기자페이지'에 노출될 자신의 대표 기사를 직접 설정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자들이 자신의 전문 분야 및 개성을 보다 잘 알릴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