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I, 맥심인터그레이티드와 합병…아날로그 반도체 리더십 강화
ADI, 맥심인터그레이티드와 합병…아날로그 반도체 리더십 강화
  • 박채균 기자
  • 승인 2020.07.14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나로그디바이스(ADI) 로고
아나로그디바이스(ADI) 로고

[아이티비즈 박채균 기자] 아나로그디바이스(ADI)와 맥심인터그레이티드프러덕츠(MXIM)는 합병사의 기업 가치를 680억 달러 이상으로 평가하는 ADI의 맥심 전체 주식 인수 건에 대한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양사 이사회가 만장일치로 승인한 이번 거래는 여러 유망한 최종 시장에서 아날로그 반도체 리더로서 ADI의 입지를 강화할 것이다. 

계약 조건에 따르면, 맥심의 주주는 이번 거래 종료 시 보유한 맥심 보통주 1주당 ADI 보통주 0.630주를 받는다. 따라서 현재 ADI 주주는 합병 회사의 주식 약 69%를, 맥심 주주는 약 31%를 보유하게 된다. 이 거래는 미국 연방 소득세 목적의 비과세 개편 요건을 갖추기 위한 것이다.

ADI의 빈센트 로취 대표 CEO는 “이번 맥심과의 발표는 물리적 세계와 디지털 세계를 연결하는 ADI 비전의 다음 단계다. ADI와 맥심은 고객의 가장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려는 열정을 공유하고 있으며, 양사의 결합을 통해 기술과 능력의 범위와 깊이가 더욱 증가함에 따라 보다 완벽한 첨단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맥심은 검증된 기술 포트폴리오와 오랫동안 설계 혁신에 기여해 온 역사를 통해 업계에서 인정받는 신호 처리 및 전력 관리 기업이다. 맥심과 함께, ADI는 모두를 위해 보다 건강하고 안전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설계하면서, 동시에 반도체 업계의 차세대 성장의 물결을 전할 수 있는 위치에 서 있다"고 말했다. 

맥심인터그레이티드의 툰 돌루카 대표 CEO는 “30년 넘는 세월 동안 맥심이 지켜온 가치는 매우 간단한 것이었다. 고객을 위한 고성능 반도체 제품을 지속적으로 혁신하고 개발하자는 것이다. ADI와 함께 가능한 것의 경계를 계속 확장해 나갈 것이다. ADI와 맥심 양사 모두 강력한 엔지니어링과 기술 노하우, 혁신적인 문화를 가지고 있다. 고객, 직원, 주주들에게 더 큰 이익을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강력한 리더가 되기에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