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프로야구, 2020시즌 이용자 22% 증가"
LG유플러스 "U+프로야구, 2020시즌 이용자 22% 증가"
  • 박미숙 기자
  • 승인 2020.05.20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프로야구 2020시즌 이용자가 22% 증가했다.
U+프로야구 2020시즌 이용자가 22% 증가했다.

[아이티비즈 박미숙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라이브 채팅’, 게임 등 야구팬 소통 기능을 추가한 결과 U+프로야구 앱 이용 순방문자수(UV)가 지난해에 비해 22% 늘어나며 이용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미뤄졌던 프로야구는 지난 5일 무관중 개막전을 펼쳤다. ‘직관(직접 관람)’으로 현장감을 즐기던 야구팬들의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 위해 U+프로야구 앱은 ‘방구석 응원’ 최적화 기능인 실시간 채팅, 게임 기능을 추가했다. 또 응원단 앞 좌석에 직관 온 것처럼 경기 내내 응원단을 볼 수 있는 기능을 ‘포지셜별 영상’에 추가, SBS스포츠에서 중계하는 정규시즌 모든 경기에서 응원단의 모습을 경기 내내 볼 수 있다. 

외에도 2만석 규모 야구장의 좌석을 직접 선택하고 가상 모바일 티켓팅 이벤트인 ‘방구석 야구장 티켓팅’을 기획했다. 야구장에 가지 않아도 ‘방구석’에서 직관처럼 즐길 수 있는 기능과 구단 간 경쟁하는 가상 티켓팅 이벤트 등 색다른 재미를 제공하며 지난 시즌 대비 이용자가 증가하는 효과를 거뒀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실시간 채팅과 게임, 응원단을 바로 눈앞에서 보는 재미 등 직관보다 더 직관 같은 ‘집관’ U+프로야구 서비스를 선보인 결과 국내 야구팬의 높은 관심을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