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란지교시큐리티, 2019년 영업익 34.9억원…전년比 13.6%↑
지란지교시큐리티, 2019년 영업익 34.9억원…전년比 13.6%↑
  • 김문구 기자
  • 승인 2020.03.3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적 상승 요인으로 사업 부문별 매출 증가, 일본 수출 확대, 자회사 모비젠 실적 향상 꼽아
지란지교시큐리티 CI
지란지교시큐리티 CI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지란지교시큐리티(대표 윤두식)은 30일 2019년도 사업보고서를 공시하고 사업 실적을 발표했다. 

지란지교시큐리티는 2019년 연결기준 매출액 615억, 영업이익 34.9억, 별도기준 매출 245억, 영업이익 27.8억을 기록하며 창립 이후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갔다. 

전년대비 연결기준으로는 매출액은 13.4%, 영업이익은 13.6% 증가했으며, 별도기준으로는 매출액은 16.4%, 영업이익은 10.6% 증가한 수치다. 

지란지교시큐리티는 실적 상승을 견인한 주요 요인으로 ▲사업 부문별 견고한 매출 증가 ▲이메일 보안 솔루션의 일본 수출 확대 ▲자회사 모비젠의 공공 부문 사업 성과에 따른 실적 향상 등을 꼽았다. 

2019년은 주요 사업 부문인 이메일, 문서, 모바일 분야 솔루션이 기술적 우위를 바탕으로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메일과 모바일 보안은 꾸준한 매출 성장을 유지했으며, 문서보안은 문서중앙화 솔루션 다큐원이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레퍼런스를 다수 확보하며 주요 벤더로 자리 잡았다. 2018년 출시된 CDR 솔루션 새니톡스는 시장에서 의미 있는 매출 성과를 낸 첫 해를 맞이하며 안정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 

또한, 일본 파트너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일본 수출액이 증가했다. 주요 수출 제품인 스팸차단솔루션 스팸스나이퍼AG의 매출 증가와 함께 2019년 일본에 새롭게 선보인 메일비즈가 일본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메일비즈는 자사가 국내에서 제공하고 있는 기업 전용 모바일 이메일 보안 솔루션인 메일세이퍼(MailSafer)를 일본 현지화한 제품으로 올해 일본 관계사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영업 활동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자회사인 모비젠은 빅데이터 플랫폼 ‘아이리스’를 기반으로 지난해 수원시청, 대한무역진흥공사(코트라), 교통연구원 등 공공 부문에서 대형 프로젝트를 연이어 수주하는 성과를 이뤄내며 매출 상승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아마존웹서비스(AWS)에 ‘아이리스’ 클라우드 서비스의 신규 오픈이 예정돼 테이터 3법의 국회 통과로 수요가 높아진 공공 빅데이터 시장에서의 본격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윤두식 지란지교시큐리티 대표는 “2020년은 각 분야의 시장 성장을 견인하기 위한 기존 사업 영역 강화 및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기술 개발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며 “기존 제품의 고도화와 함께 작년에 출시한 블록체인 상용화 제품을 엔터프라이즈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윤 대표는 “자회사 모비젠의 인공지능,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전방위적 시스템 내재화에 힘쓸 예정”이라며 “자회사와의 기술 협더력과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지속적인 수익창출과 기업 가치 증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