쿤텍, 인피니언 ‘트라이코어’ 기반 전체 가상화 테스트 모델 개발
쿤텍, 인피니언 ‘트라이코어’ 기반 전체 가상화 테스트 모델 개발
  • 박채균 기자
  • 승인 2020.03.2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산업 소프트웨어 테스팅 환경에서 발생하는 실질적 문제를 유연하게 보완

[아이티비즈 박채균 기자] 쿤텍(대표 방혁준)은 인피니언테크놀로지스의 실시간 임베디드 시스템 기반 마이크로컨트롤러 유닛(MCU)인 ‘트라이코어(TriCore)’ 아키텍처에서 구동되는 전가상화(전체 가상화; Full-Virtualization) 테스트 모델의 개발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하이브리드카, 커넥티드카와 같은 스마트카의 등장과 자율주행 기술의 발전과 같이 자동차 산업 기술은 계속해서 고도화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자동차 산업의 근간이 되는 소프트웨어의 복잡도 역시 증가하고 있다. 소프트웨어에서 발생하는 오작동은 곧바로 사용자의 안전을 직접적으로 위협할 수 있어 어떠한 오차도 허용되어서는 안되기에 자동차 산업의 소프트웨어 테스팅은 강도 높은 요구사항을 만족시킬 수 있도록 설계되어야 한다. 하지만 이를 위한 투자 비용 증가와 안전성 문제가 동반되고 있는 실정이다.

자동차 산업 분야에서는 최근 도로 주행 테스트 등 가상화 환경을 활용해 시뮬레이터를 시연함으로써 물리적, 지리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으며, 낭비되는 리소스를 최소화 하고, 테스트에 대한 유연성과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는 가상화 기반의 소프트웨어 테스트가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가상화 기반 소프트웨어 테스트는 하드웨어 기반 테스트에 비해 투자 비용을 최소화 할 수 있고, 하드웨어 및 다양한 컴포넌트 통합이 필요치 않아 가상 환경에서 시스템을 더 빠르게 테스트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실제 기기 사용 환경에서 발생할 수 있는 고비용의 에러 처리도 가상화를 이용하면 손쉽게 해결할 수 있으며, 다양한 매개변수를 간편하게 조정해 즉각적으로 결과 값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하드웨어 없이 소프트웨어로만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버전별 이력관리가 용이하고 언제든지 이전 버전을 이용한 테스트가 가능하다.

쿤텍은 인피니언테크놀로지스의 ‘트라이코어’ 아키텍처에서 실행되는 전가상화 기반 테스트 모델 개발에 착수했다. 전가상화는 컴퓨팅 시스템의 하드웨어 리소스를 완전하게 가상화 하는 것이다.

쿤텍은 글로벌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인 임페라스의 가상머신 기반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개발 검증 솔루션인 ‘임페라스(Imperas)’를 이용해 전가상화 모델을 만들었다.

임페라스는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테스팅의 품질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개발, 디버깅, 테스트 솔루션 등을 구현할 수 있는 가상 플랫폼 및 도구를 제공한다. 그리고 다양한 임베디드 모델 라이브러리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하드웨어 장비에 대한 의존성을 완전히 배제하고 소프트웨어만을 고려한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어 엔지니어의 요구사항에 맞는 효율적 커스터마이징을 수행할 수 있다.

따라서 소프트웨어 테스팅 환경에서 발생하는 실질적인 문제점들을 유연하게 보완할 수 있으며, 자동차 ECU에서 활용되는 다양한 아키텍처 기반의 가상화 플랫폼에 대한 지원도 가능하다. 또한 임페라스는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물리적인 장비 개수에 대한 제한 없이 모든 장비를 연결해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어 테스트 효율성과 소프트웨어 안정성, 품질 신뢰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

쿤텍 방혁준 대표는 “임페라스로 구현한 가상환경을 활용하면 원격으로도 하드웨어에 접근 할 수 있어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는 기업들에 도움이 될 것이다”며 “쿤텍은 이번 전가상화 모델이 자동차 산업에서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소프트웨어 테스팅의 비용 및 시간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지속적인 기술 지원을 병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