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로밍, 와이파이 없어도 된다”…네이버 '파파고', ‘오프라인 번역’ 출시
“해외로밍, 와이파이 없어도 된다”…네이버 '파파고', ‘오프라인 번역’ 출시
  • 김건우 기자
  • 승인 2019.11.1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어팩 미리 다운로드해두면 ‘언제 어디서나’ AI 번역 경험…한·영·중·일 지원
네이버 파파고 오프라인 번역
네이버 파파고 오프라인 번역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제공하는 인공지능(AI)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Papago)가 ‘오프라인 번역’ 기능을 출시했다. 

‘오프라인 번역’은 네트워크 환경이 원활하지 않은 해외에서도 파파고를 언제 어디서나 마음껏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능이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앱 왼쪽 상단 삼선 메뉴에 위치한 오프라인 번역 기능을 클릭한 뒤, 방문할 지역 등에 적합한 언어팩을 미리 설치해두면 된다.

이후 사용자가 네트워크가 없는 지역에 진입하게 되면, 앱 자체적으로 네트워크 환경을 감지해 오프라인 번역 모드로 자동 전환된다. 오프라인 번역 기능은 한국어ㆍ영어ㆍ중국어ㆍ일본어로 이루어진 총 12개쌍의 언어에 대해 사용 가능하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인프라가 충분치 않은 해외 지역이나 지하철 또는 엘리베이터처럼 네트워크 음영 지역에서도 AI 번역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게 돼, 보다 편리해진 셈이다.

신중휘 파파고 리더는 “파파고만의 AI 번역 모델을 소형화해, 작은 용량으로도 효율적으로 AI 번역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라며 “사용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언어의 장벽을 넘나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