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중공업그룹, 스마트팩토리 고도화로 제조업 혁신 이끈다
KT-현대중공업그룹, 스마트팩토리 고도화로 제조업 혁신 이끈다
  • 김건우 기자
  • 승인 2019.11.07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 개최
KT-현대중공업 '5G 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가 끝나고 KT 황창규 회장(앞줄 가운데)과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부회장(앞줄 왼쪽 네번째), 현대중공업지주 정기선 부사장(앞줄 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T-현대중공업 '5G 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가 끝나고 KT 황창규 회장(앞줄 가운데)과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부회장(앞줄 왼쪽 네번째), 현대중공업지주 정기선 부사장(앞줄 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현대중공업그룹(부회장 권오갑)과 동대문 노보텔 엠배서더 호텔에서 ‘5G 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자리에는 KT 황창규 회장,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부회장을 비롯한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구현모 사장,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이동면 사장, 현대중공업지주 정기선 부사장 등 양사 최고 임원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로봇사업부문(현대로보틱스)과 현대중공업(한국조선해양)을 보유하고 있으며, KT는 현대중공업그룹과의 협업을 통해 스마트팩토리 및 스마트조선소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현대중공업그룹이 보유한 로봇 개발 기술, 선박 건조 기술과 KT가 갖고 있는 5G 네트워크,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하여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제조업 혁신을 선도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을 개발 중에 있다. 

이번 성과 발표회는 양사가 지난 5월 체결한 업무협약(MOU) 이후, 6개월 간 5G 스마트팩토리 및 스마트조선소 사업 추진 성과를 점검하고, 사업 고도화를 위한 내년 계획을 논의하는 자리로 꾸며졌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5G 네트워크, 공동 상품화, 신규시장 공략, R&D 분야의 과제를 선정하여 협업을 추진해왔으며, 이번 설명회에서는 그간 양사가 공동 개발한 ▲클라우드 기반의 자동화된 로봇 관리시스템(HRMS on KT Cloud) ▲모바일 로봇(신형 호텔 어메니티 로봇) ▲AI 음성인식 협동로봇 ▲KT스마트팩토리 솔루션(Factory Makers)를 전시 했다.

KT-현대중공업 '5G 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에서 양사 참석 임원들이 AI 음성인식 협동로봇 시연을 보고 있다.
KT-현대중공업 '5G 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에서 양사 참석 임원들이 AI 음성인식 협동로봇 시연을 보고 있다.

향후 양사는 KT의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을 더해 현대중공업그룹 로봇사업의 경쟁력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KT는 사용자와 근거리에 설치된 서버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5G 모바일엣지컴퓨팅(MEC) 기술을 통해 현대중공업그룹에 특화된 클라우드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초저지연의 데이터 처리는 물론, 강력한 보안성과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현대중공업(한국조선해양)과의 협업에서는 ‘디지털로 최적화 운영되는 초일류조선소’라는 비전 아래 KT 정보기술과 운영기술을 융합하는 ‘5G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 중에 있다. 네트워크 품질 최적화, 산업 안전, 원가 절감, 생산성 향상 등 다양한 협력 과제를 통해 5G 기반 조선해양 스마트통신 플랫폼 및 융합 서비스 개발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날 공동 개발한 4가지 솔루션 ▲AI 음성인식 협동로봇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 관리시스템 ▲신형 호텔 어메니티 로봇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을 전시했다.

AI 음성인식 협동로봇은 현대중공업그룹이 개발한 신형 협동로봇에 KT의 AI 음성인식 서비스인 ‘기가지니’를 접목시킨 로봇이다. 작업자의 음성만으로 로봇 동작을 제어하고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지원한다. 양사는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을 결합한 신개념 AI 로봇 개발을 위한 투자와 기술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KT 황창규 회장은 “5G B2B 서비스가 우리 산업에 가져올 변화는 놀라울 것”이며 “특히 여러 서비스 중 스마트팩토리는 5G B2B의 핵심 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어 “5G B2B 사업의 성공 열쇠는 ‘협업’으로 양사가 한 몸처럼 움직여 대한민국 제조업 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제조업 수준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업이 이어질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