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오에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 ‘티맥스OS’ㆍ‘프로리눅스’ 공급
티맥스오에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 ‘티맥스OS’ㆍ‘프로리눅스’ 공급
  • 김문구 기자
  • 승인 2019.08.0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맥스OS 설치 PC를 활용해 회의를 하고 있다.
티맥스OS 설치 PC를 활용해 회의를 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티맥스오에스(대표 박학래ㆍ한상욱)는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 PC용 운영체제 ‘티맥스OS(TmaxOS)’와 서버용 운영체제 ‘프로리눅스(ProLinux)’를 공급한다고 8일 밝혔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회의실 및 고객 대기실용 PC를 시작으로 주요 업무에 단계적으로 ‘티맥스OS’를 도입할 예정이다. IP 관리, 시간 동기화 등의 관리용 서버 장비 역시 ‘프로리눅스’로 교체한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실질적으로 티맥스OS를 업무에 도입

이를 통해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은 물론 중앙부처 산하 R&D 공공기관 최초로 외산 제품 대신 국산OS를 도입하게 된다. 

이 진흥원은 2020년 1월로 예정되어 있는 윈도우7 기술 지원 중단에 대비해 외산 제품 종속성탈피하고자 했다. 또한 정부의 중소/벤처기업 혁신기술 제품에 대한 구매 촉진과 국내 시장 활성화 요구에 맞춰 국내 기업 지원을 위한 혁신 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하고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자 했다.

티맥스OS는 ‘투워드(ToWord)’, ‘투포인트(ToPoint)’, ‘투셀(ToCell)’ 등의 자체 오피스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MS 오피스 프로그램 및 아래아한글과의 호환이 가능하며 편리한 인터페이스 환경을 가지고 있어 OS 교체에 따른 임직원들의 업무적 불편함 및 이질감이 없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손봉수 원장은 “티맥스OS와 같은 국내 혁신 기술개발제품 도입을 통해 외산 제품에 대한 종속성을 해소하고 혁신 테스트베드의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전했다.

티맥스오에스의 박학래 대표는 “비용 절감, 강력한 보안성과 편리한 사용성이라는 티맥스OS와 프로리눅스만의 강점은 대안OS 를 필요로 하는 공공기관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킨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