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 울산시 울주군 방문
SK텔레콤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 울산시 울주군 방문
  • 김문구 기자
  • 승인 2019.07.19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ㆍVRㆍ홀로그램 등 첨단 ICT 기술 활용해 학생 진로 고민 돕고 꿈 응원
SK텔레콤의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이 19일부터 21일까지 여름 방학을 맞은 울산시 울주군 서생초등학교를 방문했다.
SK텔레콤의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이 19일부터 21일까지 여름 방학을 맞은 울산시 울주군 서생초등학교를 방문했다.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은 자사의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이 19일부터 21일까지 여름 방학을 맞은 울산시 울주군 서생초등학교를 방문한다고 전했다.

이번 방문은 서생초 2학년 담임교사 정인식 씨가 SK텔레콤에 보내온 손편지를 통해 성사됐다. 정인식 교사는 편지에서 "학생 수는 점점 줄어들고 노후화되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배움에 관심이 큰 학생들에게 4차 산업혁명을 직접 체험할 기회를 만들어 주고 싶다"며 "우리 학교 학생들에게 디지털 정보 격차를 극복하고 미래의 꿈을 키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주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내년 100번째 입학식을 개최 예정인 서생초등학교에는 총 162명의 학생이 재학중으로, 울주군 내 중고생 및 주민 포함 약 500명이 ‘티움 모바일’을 체험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생초등학교 학생들이 ‘미래 직업 연구소’에서 증강현실(AR) 등 ICT 기술을 통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하고 있다.
서생초등학교 학생들이 ‘미래 직업 연구소’에서 증강현실(AR) 등 ICT 기술을 통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하고 있다.

2019년 상반기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 방문객은 1만명을 넘어섰다. SK텔레콤은 ‘티움 모바일’ 체험을 통해 2019년 상반기에 약 10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가치는 ‘티움 모바일’ 콘텐츠 개발 및 운영 비용과 지자체 등에 콘텐츠를 무상 제공한 비용 등을 고려해 산출했다. 

SK텔레콤 송광현 PR2실장은 “평소 ICT 체험이 어려운 울주군 학생들에게 ICT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학생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이번 방문을 준비했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어린이들의 ICT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