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텟시스템즈, 중소상인 밀착형 O2O 서비스 시작
퀸텟시스템즈, 중소상인 밀착형 O2O 서비스 시작
  • 김건우 기자
  • 승인 2014.10.1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과 예산이 부족한 중소상인들 인페이버 활용

CRM 솔루션 기업 퀸텟시스템즈(www.quintet.co.kr)에서 중소상인을 위한 모바일 기반 통합 프로모션 서비스를 선보였다.

퀸텟시스템즈가 선보이는 이번 서비스는 SNS 앱인 “인페이버(INFAVOR)”를 통해 별도의 앱 개발없이 중소상인들은 자신들만의 고객관리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비콘 마케팅 플랫폼을 활용한 체계적인 IoT 마케팅을 가능케 한다.

무설탕, 무지방, 유기농 콘셉트의 복합카페 닥터로빈 에서는 새롭게 오픈한 시청점에 인페이버 서비스를 전격 도입, 비콘을 통해 이벤트 쿠폰 전송 및 프로모션을 진행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또한, 쿠폰 별 사용현황 및 그에 따른 매출 추이 분석까지 가능함으로써 향후 보다 정교한 리마케팅을 실행할 수 있는 중소상인용 CRM 솔루션으로써 이를 활용하고 있다.

닥터로빈의 김은경 실장은 “인페이버 앱을 통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이자 매장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보다 정교한 매출 분석도 가능해 소비자의 재방문도 늘어나고 있어 향후 원격 주문 서비스 등 관련 서비스를 더욱더 활발하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처럼 중소상인형 O2O 서비스는 그 동안 인력과 예산이 부족해 IT기술을 도입한 마케팅을 도입할 수 없었던 중소상인들의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손쉽게 모바일을 통해 매장 관련 정보 공유 및 단골고객을 모으며 고객 관리를 가능케 해 향후에는 고객과 상점의 단순한 연결을 넘어서 기업의 전문적인 고객관리솔루션 못지않은 O2O 기반의 전용 고객관리솔루션을 보유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최초로 CRM과 비콘 서비스를 결합해 상용화를 성공한 퀸텟시스템즈의 최용석 상무는 “온라인 정보와 기술을 연계해 오프라인 매장 방문과 구매를 유도하는 O2O 비즈니스는 비콘을 활용한 모바일로 인해 더욱 풍부한 서비스가 가능하지만 그 동안은 기술과 자본이라는 장벽에 중소상인들에게는 먼 이야기일 수 밖에 없었다.”며 “이에 인페이버는 중소상인들에게 합리적인 비용으로 프로모션에서 마케팅, CRM까지 한번에 가능한 훌륭한 툴로써 활용할 수 있어 중소상인들의 비즈니스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