쿤텍, 트랩엑스 차세대 사이버 기만기술 기반 보안솔루션 ‘디셉션그리드’ 출시
쿤텍, 트랩엑스 차세대 사이버 기만기술 기반 보안솔루션 ‘디셉션그리드’ 출시
  • 김문구 기자
  • 승인 2019.04.0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혁준 쿤텍 대표가 기술 설명을 하고 있다.
방혁준 쿤텍 대표가 기술 설명을 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쿤텍(대표 방혁준)은 미국 보안 솔루션 기업인 트랩엑스의 차세대 사이버 기만기술 기반의 보안 솔루션인 ‘디셉션그리드(DeceptionGRID)’를 국내에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트랩엑스(TrapX)는 금융, 의료, IT, 방산, SCADA 분야의 글로벌 고객을 확보한 미국의 보안 솔루션 업체로, 공격자를 속이는 기만기술인 디셉션 기술 기반의 내부 보안 분야에서 최고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쿤텍은 트랩엑스의 국내 총판 사업권을 확보해 국내 최초로 디셉션 기술 기반의 방어 체계 기반 보안 솔루션을 국내 고객들에게 공급하고 있다. 

공격자를 속이는 기만기술인 디셉션 기술은 사이버상의 공격자가 서버 또는 시스템을 공격할 때 유인하는 함정으로 만들어졌던 허니팟(HoneyPoT, 비정상적인 접근을 탐지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설치해 둔 시스템)이 변화한 형태다. 초기의 허니팟은 보안담당자가 공격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수 있어 방어 기능 강화에는 유용했으나, 라이선스 문제와 복잡성, 대규모 네트워크나 다양한 시스템에 대한 한계가 있어서 보안 분석가에게만 매우 제한적으로 사용되었다. 하지만 최근 10여년 동안 허니팟은 기술적 한계를 극복해 새로운 방어 솔루션인 디셉션 기술로 발전했다.

트랩엑스의 ‘디셉션그리드’는 자격 증명, 데이터베이스 연결, 네트워크 공유 등 수십만 개의 공격자 기만 요소를 제공한다. 즉, 공격의 대상이 될 수 있는 모든 것을 모방 및 위장하여 공격자를 속일 수 있는 완벽한 가짜 인터페이스를 만드는 것이다. 공격자가 트랩을 만지는 경우 거의 100% 공격을 인지하며, 99% 정확한 경고로 오탐에 대한 피로가 거의 없는 것이 특징이다. 

디셉션그리드는 자동 네트워크 스캔이 가능한 오토-파일럿 기능을 통해 금융, 의료, 산업제어시스템, IoT 장치, 서버, 데스크톱의 혼합 장비 등으로 구성된 대규모 네트워크의 생성과 전체 배포를 단 몇 시간 안에 가능하게 한다. 또한 네트워크의 추가 확장이 쉽고, 중앙집중식으로 관리 및 배포하기 때문에 기업의 보안 자산을 다양하게 모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존의 보안 약점으로 지적되어 왔던 IoT시스템에 대해서도 완벽하게 방어할 수 있다는 강점을 갖고 있다.

쿤텍 방혁준 대표는 “대부분 기업의 보안 컨트롤인 방화벽, 멀웨어 탐지도구 및 침입방지 시스템 등은 상대적으로 많이 알려진 프로세스와 기술이라 정교한 공격자는 그 작동 방식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그로 인해 민감 데이터 유출이 계속되고 있으며, 수집된 정보가 블랙마켓에서 거래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이를 막기 위해 해외의 기업들은 디셉션 기술을 빠르게 도입하고 있다. 쿤텍은 트랩엑스의 ‘디셉션그리드’ 국내 출시를 통해 국내에서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보안 방어가 필요한 기업을 대상으로 디셉션 기술을 소개하고, 정교한 공격과 제로데이 공격을 막아 낼 수 있도록 기술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