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브이라이브, ‘오토 하이라이트’ 동영상 기술 적용
네이버 브이라이브, ‘오토 하이라이트’ 동영상 기술 적용
  • 김건우 기자
  • 승인 2018.11.0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로 원하는 인물만 감상할 수 있도록 자동편집
브이라이브의 '오토컷'과 ‘오토캠’ 기능
브이라이브의 '오토컷'과 ‘오토캠’ 기능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 글로벌 라이브 동영상 플랫폼인 ‘브이라이브(VLIVE)’는 AI를 기반으로, 원하는 인물만 나오는 장면을 자동 편집해 감상할 수 있는 ‘오토 하이라이트(Auto Highlight)’ 기술을 새롭게 적용한다. 

‘오토 하이라이트’는 클로바 AI메타추출기술을 기반으로, 얼굴 인식과 객체 추적 기술을 고도화해, 원하는 인물만 감상할 수 있도록 동영상을 자동 편집하는 기술이다. 네이버는 ‘오토 하이라이트’ 기술의 정확도를 기존 대비 5배 이상 높여, 많은 인원이 빠르게 움직이는 도중에도 특정 인물과 움직임을 정확하게 잡아낼 수 있도록 고도화했다. ‘오토 하이라이트’ 기술을 적용하면 영상을 인물별, 각도별로 일일히 촬영해서 편집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특정 인물만 등장하는 영상을 바로 감상할 수 있다. 

‘오토 하이라이트’ 기술은 브이라이브에서 원하는 특정 인물이 나오는 장면들을 단위 별로 편집해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오토 컷)’과 특정 인물을 자동 크로핑한 영상을 볼 수 있는 ‘오토 캠’ 기능으로 제공된다. ‘오토 캠’ 기능은 아이돌의 무대영상을 촬영한 ‘직캠’ 형식의 장면을 인물별로 볼 수 있는 방식으로, 인물을 인식해서 추적하는 정확도가 99%에 가깝다. 

‘오토 컷’ 기능은 BTS, 워너원, 트와이스, 블랙핑크의 영상을 대상으로, ‘오토 캠’ 기능은 트와이스, 블랙핑크 채널의 안무 영상을 대상으로 선 적용하며 계속해서 사용성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네이버 브이라이브는 영상을 360도로 회전하며 감상할 수 있는 VR기능도 새롭게 적용했다. ‘B.A.P의 트레인스’에 첫 적용되어 있으며,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장준기 네이버 동영상플랫폼 리더는 “브이라이브를 즐겨찾는 10대 이용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의 팬캠, 직캠에 대한 관심과 니즈가 높아, 보다 고품질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감상할 수 있도록 관련 기술을 고도화했다”며 “이를 통해 동영상 메타데이터를 정교화해나가면서, 동영상 검색 및 추천 기술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