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팅크웨어, NB-IoT 기반 커넥티드 블랙박스 개발
LG유플러스-팅크웨어, NB-IoT 기반 커넥티드 블랙박스 개발
  • 박미숙 기자
  • 승인 2018.05.1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에 충격 알람 및 촬영 이미지 실시간 전송
LG유플러스와 팅크웨어는 NB-IoT 기반 커넥티드 블랙박스를 개발했다.
LG유플러스와 팅크웨어는 NB-IoT 기반 커넥티드 블랙박스를 개발했다.

[아이티비즈 박미숙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내비게이션ㆍ블랙박스 기업 팅크웨어(대표 이흥복)와 스마트폰으로 차량 충격 발생 및 차량 정보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협대역 사물 인터넷(NB-IoT) 기반의 커넥티드 블랙박스를 공동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기존 블랙박스는 주차 중 차량 충격 발생 시 충돌 발생 시점을 알 수 없어 녹화된 영상을 돌려봐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또한 차량 정보도 운전자가 차 안에서만 확인 가능해 이러한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통신형 블랙박스 서비스에 대한 요구사항이 높은 점에 착안하여, LG유플러스는 지난 2월 팅크웨어와 ‘협대역 사물인터넷 차량용 블랙박스 기술 공동 개발’에 대한 사업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커넥티드 블랙박스를 개발 및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공동 개발한 제품은 ‘아이나비 퀀텀2 토르 에디션’으로 전후방 QHD 화질의 영상을 구현하며, 측후방 사각지대를 감지해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하는 비전 BSD(Vision Blind Spot Detection) 기능 및 NB-IoT를 활용한 통신형 기술인 ‘아이나비 커넥티드’가 적용됐다.
 
‘아이나비 커넥티드’는 블랙박스에 연결된 별도 동글 내 유심(Usim) 칩이 내장되어 차주의 스마트폰으로 차량에 대한 실시간 정보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 김영만 모바일IoT담당은 “NB-IoT 기술을 적용한 블랙박스 출시로 주차 시 충격 감지, 차량 정보 등 운전자에게 실시간 정보 전달이 가능해졌다”며 “NB-IoT는 이외에도 다양한 센싱 기술과 결합해 배관망 관리, 주차면 관리, 원격 검침, 전기자동차 충전기 관리 등 여러 분야로 확대되고 있어 앞으로도 다양한 솔루션과 융합을 통해 NB-IoT 시장 선점과 확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팅크웨어 NL사업부문장 이준표 전무는 “’아이나비 커넥티드’와 그 기술이 적용된 ‘아이나비 퀀텀2 토르 에디션’은 협대역 사물인터넷 통신망을 활용한 실시간 커넥티드 기능으로 운전자의 만족도를 더욱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