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선보여
LG유플러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선보여
  • 박미숙 기자
  • 승인 2018.05.06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와 분리된 전용회선 사용해 강화된 보안과 네트워크 품질 보장
LG유플러스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이티비즈 박미숙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고집적 인터넷데이터센터(IDC)와 ‘아마존웹서비스(AWS)’ 등 3가지 글로벌 클라우드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hybrid cloud)’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LG유플러스가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고객 니즈에 따라 IDC와 클라우드 각각에 IT 인프라를 구축 및 운영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는 IDC와 함께 ▲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3가지 멀티 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다.
 
고객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사내 보안문서 및 개인정보 데이터베이스서버와 같이 자체적으로 관리하고 싶은 민감한 정보가 포함된 인프라는 IDC에서 구축 및 운영하고, 이 외에 웹서버와 같이 외부 접속이 허용된 인프라는 클라우드에 구축함으로써 사용량에 따라 필요한 만큼 할당 받아 비용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IDC와 클라우드 각각에 구성되어 있는 인프라 간의 데이터 전송 시 강화된 보안과 네트워크 품질 보장을 위해 일반 인터넷 회선이 아닌 외부와 분리된 전용회선을 사용한다.
 
이와 함께 IDC와 클라우드를 전용회선으로 연결하기 위해서는 클라우드 사업자가 제공하는 별도의 게이트웨이 서비스 이용이 필요한데, LG유플러스는 AWS의 공식 파트너사로서 이를 위한 DX(Direct Connect) 서비스도 직접 제공한다. 
 
이처럼 IDC, AWS 클라우드, 전용회선, DX 서비스를 하나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로 직접 제공할 수 있는 것은 국내에서 LG유플러스가 유일하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 고객은 IDC와 클라우드 간의 인프라 구성에 대해 고민 없이, 신속하고 저렴하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고객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 시에 전문가들로부터 인프라 설계, 분석 컨설팅을 무료로 받을 수 있고, 이를 바탕으로 ▲기존 인프라에 대한 이전, ▲구축, ▲운영 모니터링, ▲장애처리에 이르는 원스탑 서비스도 제공받게 된다.
 
이 외에도 LG유플러스는 고객이 이용중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통합 관리 포털도 제공한다. 고객은 이 포털에서 IDC와 클라우드에 구축된 인프라 현황, 요금 및 청구서 등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박성율 유선사업담당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글로벌 트렌드로 보안에 민감한 금융권 고객들에게 특히 안성맞춤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