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화성시, 드론 활용 안전관제시스템 구축…스마트 안전도시 만든다
KT-화성시, 드론 활용 안전관제시스템 구축…스마트 안전도시 만든다
  • 김건우 기자
  • 승인 2018.04.1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으로 CCTV 사각지대 고화질영상 촬영, 우범지역 감시로 안심귀가 보장
행사에 참석한 양측 관계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오재홍 화성시 환경지도과장, 박동균 화성시 도시안전센터소장, 최현길 화성시 기획조정실장, 채인석 화성시장, 안상근 KT 수도권강남고객본부장, 최철 KT 경기법인단장, 신상대 KT 컨설팅센터장, 정종주 KT 화성법인지사장.
행사에 참석한 양측 관계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오재홍 화성시 환경지도과장, 박동균 화성시 도시안전센터소장, 최현길 화성시 기획조정실장, 채인석 화성시장, 안상근 KT 수도권강남고객본부장, 최철 KT 경기법인단장, 신상대 KT 컨설팅센터장, 정종주 KT 화성법인지사장.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KT가 화성시와 손잡고 드론을 이용한 안전관제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KT(회장 황창규)와 화성시(시장 채인석)는 지난 9일 ‘드론을 이용한 안심귀가 및 우범지역 감시를 위한  관제 시스템 구축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채인석 화성시장과 안상근 KT 수도권강남고객본부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KT는 자사가 보유한 드론 관제 솔루션을 시연했다. 경광등을 장착한 드론이 이륙한 뒤 100m 지점에서 고정익 변환으로 사각지대를 촬영하고, 저속(20Km/h) 영상을 지상으로 전송한 다음, 고속(70Km/h)로 이동하며 고화질 영상을 지상 관제 요원에게 끊김없이 전송했다. 영상 전송은 모두 최고 수준의 안정성과 커버리지를 제공하는 KT의 LTE 네트워크를 통해 이뤄졌다.  

현장에서 KT 관계자들이 드론 관제 솔루션을 시연하고 있다.
현장에서 KT 관계자들이 드론 관제 솔루션을 시연하고 있다.

현재 화성시는 총 7천여 대의 CCTV를 운영하고 있으며, 시민들이 24시간 내내 생활ㆍ교통ㆍ안전ㆍ방범 등 여러 분야에서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누리도록 돕고 있다.  최근 각 지자체 별로 SD급 화질의 CCTV를 HD급 화질로 점차 전환하고 있으나, 아직 전체 보급율은 100%에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또 도로와 골목길 등에 설치된 CCTV는 건물 옥상이나 높은 고도의 사물을 감지하기 어렵다. 
 
그러나 드론을 이용하면 범죄발생 취약시간이나 CCTV 음영지역에 집중적으로 운영하며 안전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어, 안전지수를 획기적으로 높이고 시민들의 안심귀가를 보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T수도권강남고객본부장 안상근 전무는 “KT의 미래융합ICT 기술이 접목되는 영역에 한계는 없으며, 향후 KT의 미래융합ICT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드론 KT LTE/5G 스카이십과 지능형 CCTV인 KT ‘기가아이즈(GiGAeyes)’와도 연계하여 화성시가 전국에서 가장 안전하고 살기 좋은 도시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