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차 급제동 위험 알려준다"…SK텔레콤, T맵 V2X 상용화
"앞차 급제동 위험 알려준다"…SK텔레콤, T맵 V2X 상용화
  • 김문구 기자
  • 승인 2018.02.13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료ㆍ별도장비 구입 없이 'T맵' 최신 버전 다운로드만 하면 이용 가능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전방 사고 징후를 뒤따르는 차량에게 일제히 경고하는 기술 'T맵 V2X(Vehicle to Everything)'를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서 13일 상용화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T맵 V2'를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서 상용화했다.
SK텔레콤은 'T맵 V2'를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서 상용화했다.

'T맵 V2X'는 앞서가는 T맵 이용 차량이 급제동하면 사고 위험이 있다고 판단하고, 최대 1km내 뒤따르는 차량의 T맵 이용 화면에 일제히 경고 문구를 띄워 운전자에게 주의를 주는 기술이다. 뒤따르는 운전자는 전방 상황이 시야에 보이지 않더라도 T맵 경고에 따라 서서히 속력을 줄여 추돌을 방지할 수 있다.
 
'T맵 V2X'의 인공지능은 스마트폰 모션 센서, GPS 정보, 빅데이터 등으로 차량 급제동 여부를 판단한다. SK텔레콤 커넥티드카 플랫폼 스마트 플릿(Smart [Fleet])은 급제동 신호를 포착하면 뒤따르는 차량을 추적해 경고를 전달한다. 모든 과정이 LTE망을 통해 순식간에 이뤄진다.
 
경고를 보내는 범위는 도로 특성에 따라 달라진다. 일반도로나 평균 속력이 낮은 구간에서는 100m 내외 후방 차량에, 고속도로에서는 최대 1km 후방 차량에 위험을 경고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도로별 평균 속력, 경사, 회전 각도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전국 도로를 580만개 구역으로 나눴다. 향후 시간 특성도 반영한다. 예를 들어, 차량 통행량이 적은 심야에는 과속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경고를 전달하는 범위를 길게 산정한다. 

T맵 V2X 구현 시나리오
T맵 V2X 구현 시나리오

'T맵 V2X'는 일반 스마트폰과 소프트웨어 기반 V2X 기술이다. 별도 장비 구입비나 월 이용료가 없다.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은 ‘원스토어’나 ‘구글플레이’에서 T맵 최신 버전만 다운로드하면 된다. 경고 팝업은 T맵이 작동 중일 때만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고객들이 신규 기술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서비스를 단계별 확장한다. 'T맵 V2X'는 전국 고속도로 및 수도권 고속화도로에서 우선 제공되며, 국도ㆍ일반도로는 순차 확대 적용된다. 또, 서비스 초기에는 T맵 화면 하단에 경고 팝업을 띄우고, 향후 알림음 등이 추가될 예정이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지난 2년간 빠르고 정확하며, 고객 안전까지 고려한 차량 통신 기술을 개발해왔다”며, “'T맵 V2X'를 통해 확보된 빅데이터, 사용자 경험을 자율주행차 안전성을 높이는 데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